폭력적 콘텐츠에 무방비 노출 탓? 교사에 폭언·폭행 초등생 매년 ↑
폭력적 콘텐츠에 무방비 노출 탓? 교사에 폭언·폭행 초등생 매년 ↑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05.15 20:25
  • 게재일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만 5배… 성희롱·성폭력까지
초등학생이 교사에게 폭언·폭행을 저지르거나 교육 활동을 방해하는 ‘교권 침해’ 행위가 매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가 집계한 2014∼2018년 교권 침해 발생 현황에 따르면 초등학생에 의한 교권 침해는 2014년 25건, 2015년 43건, 2016년 57건에서 2017년 105건, 2018년 122건으로 5년만에 5배 가까이 폭증했다.

유형별로 보면 폭행, 폭언 및 욕설, 성희롱 등 범죄 수준의 행위가 모두 증가하는 추세다. 초등학생의 교사 폭행 역시 2015년 4건에서 지난해 45건으로 늘었다. 성희롱·성폭력도 같은 기간 0건에서 13건으로 늘어났다. 초등학생의 교사 모욕, 명예훼손, 협박, 교육 활동 방해도 지난해 총 50건 있었다.

이러한 추이는 전반적으로 줄고 있는 교권 침해 총 발생건수와 정반대다. 학생·학부모·동료교사 등 교권 침해 총 발생 건수는 2014년에는 4천9건에서 꾸준히 감소, 지난해 총 2천445건이었다. 전체를 놓고 보면 5년 사이 약 39%가 줄어들었지만, 유독 초등학생들의 교권 침해 발생건수만 증가하는 상황이다. 이러한 현상에 대해 초등학생들이 어릴때부터 SNS나 유튜브 등을 통해 폭력적인 콘텐츠에 무방비로 노출되면서 이를 무분별하게 따라하게 되면서 발생한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바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