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나라 사람 아닌가 생각 든다”
“달나라 사람 아닌가 생각 든다”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5.15 20:05
  • 게재일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대통령 경제 인식 비판

바른미래당 유승민(대구 동을·사진) 전 대표는 15일 “지난 2년간 경제정책의 실패에 대해 반성은 커녕 ‘성공’이라고 말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보면서 저 분은 달나라 사람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 상황 인식을 겨냥했다.

유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경제위기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치고 있는 중소기업인들 앞에서 ‘우리 경제가 성공으로 가고 있다’는 말을 태연히 하는 대통령을 어떻게 봐야 하나”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전날 “총체적으로 본다면 우리 경제는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발언한 것을 정면 비판한 것이다.

유 전 대표는 각종 경제지표 악화를 거론하며 “우리 경제는 장기불황의 어두운 터널 속으로 들어서고 있는데 문 대통령에게 성공의 기준은 대체 무엇이며, 대통령의 눈에는 우리 경제를 뒤덮은 먹구름이 왜 보이지 않느냐”고 꼬집었다.

그는 “IMF 위기보다 더한 위기도 각오해야 할 만큼 성장, 생산, 수출, 투자, 일자리 등 중요한 지표는 모두 빨간 불이고 양극화와 불평등까지 최악의 상황”이라며 “길게 내다봐도 주력산업의 경쟁력 악화와 성장잠재력 추락으로 우리 경제는 장기불황의 어두운 터널 속으로 들어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국민은 하루하루를 살아가기가 너무나 고통스러운데 대통령은 국민의 팍팍한 삶에 대한 최소한의 공감도 못 하고 있다”며 “잘못을 깨닫고 인정하는 것도 지도자에게는 필요한 덕목”이라고 덧붙였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