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한우 농가 대체인력 지원 한다
경주시, 한우 농가 대체인력 지원 한다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19.05.15 18:42
  • 게재일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민 삶의 질 향상 위해 하루 최대 2명까지 지원
1일 비용 2만원만 부담 농가당 연 10일이내 제한

[경주] 아파도 쉬지 못했던 경주지역 한우농민들이 경주시와 경주축협의 도움으로 일정기간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경주시는 한우 농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한우헬퍼(대체인력)’지원 사업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애·경사, 질병, 교육 등 불가피한 사유로 농장을 관리할 수 없는 한우 농가를 대신해 한우농장운영에 대한 경험이 풍부한 전문 인력(대체헬퍼)을 지원해 농장주가 안심하고 다른 일을 볼 수 있도록 농장관리를 대행하는 사업이다.

사업은 경주축협에서 한우헬퍼사업단을 구성해 한우농가의 헬퍼 이용 날짜 및 기간에 헬퍼를 지원한다.

시는 오는 31일까지 사업단(본점)에서 한우 농가로부터 회원신청을 받은 뒤 다음달 3일부터 헬퍼 지원신청을 받는다.

헬퍼 지원 받기를 원하는 농가는 회원신청 후 희망일 15일전까지 경주축협 한우헬퍼사업단(본점)을 방문해 신청을 하면 된다. 한우 헬프 총사업비는 1억500만원으로 시비 48%, 경주축협 26%, 자부담 26%이다.

이용농가는 1일 헬퍼비용 7만6천원 중 2만원만 부담하면 되고, 농가당 연 10일 이내, 하루 최대 2명까지 지원 받을 수 있다.

하상욱 경주축협 한우헬퍼사업단장은 “한우헬퍼 관련 교육을 이수하거나 한우 농장운영 경험이 풍부한 14명을 한우헬퍼로 선정한다”며“많은 농가가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고,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한우헬퍼 지원 사업은 농사짓고 소 키우며 아파도 쉬지 못하는 농민들에게 일정기간 휴식할 수 있는 여유를 제공할 수 있다”며 “3천500여 한우농가가 필요시 모두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확대 지원하고, 경주축협과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