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식장 건립 반대” 집단민원 점화
“장례식장 건립 반대” 집단민원 점화
  • 황영우기자
  • 등록일 2019.05.14 20:23
  • 게재일 2019.05.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대잠동 주민들 투쟁 추진

포항 대잠사거리 인근 장례식장 건립으로 인한 인근 주민들의 집단민원이 재점화됐다.

14일 포항시에 따르면 A업체가 포항 남구 대잠동 대잠사거리 인근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 장례식장 건립 허가가 접수됐다는 것. 이 업체는 지난 2016년 이곳에 장례식장 건립을 추진했다가 포항시가 불허하자 행정소송을 제기해 지난해 12월 승소를 하면서 다시 허가를 신청했다.

시는 2016년 이 업체가 낸 건축허가 신청을 교통 혼잡 유발, 주거환경 저해, 장례식장 포화 등을 이유로 허가하지 않았다.

이에 업체는 법원에 장례식장 건축 불허가를 취소해달라는 행정소송을 내 지난해 12월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 판결을 받았다. 당시 재판부는 불허 처분으로 얻을 공익보다 업체가 입을 손해가 훨씬 크다고 판결했다. 이에 A업체는 법적 문제가 해결되자 포항시에 장례식장 건설 허가를 다시 신청한 것이다.

포항시 도시계획위원회는 지금까지 장례식장 건립과 관련해 2차례 회의를 열었으나 모두 주차나 교통혼잡 문제 해결을 이유로 재심의를 결정했다.

이 업체의 장례식장 건립 소식이 알려지면서 포항자이아파트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1천567가구인 아파트단지는 장례식장 예정지와 철길을 사이에 두고 있다. 이 아파트 주민들은 “포항에 장례식장이 많은데 또 장례식장을 만들어야 하느냐”며 “장례에 따른 소음이 주민 생활에 지장을 줄 수 있어 건립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이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는 15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잠사거리 인근 장례식장 건립반대를 위한 포항시민들에게 드리는 호소문’을 발표하는 등 반대 투쟁을 벌여나갈 계획이다.

/황영우기자 hyw@kbmaeil.com
황영우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재우악~~ 2019-05-14 20:52:02
애들 등교하는 길에 운구차 행렬과
자는데 곡소리가 소름끼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