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제·공수처법 민생파탄법이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선거제·공수처법 민생파탄법이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5.14 20:06
  • 게재일 2019.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4일 열린 ‘문재인 선거법·공수처법·민생파탄 토크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4일 문재인 정부의 정책들을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악역 ‘타노스’에 빗대며 “방송장악, 사법부 장악, 선거제, 공수처법 등 ‘문(文)노스 장갑’이 완성되지 않도록 막아야 하는 게 절체절명의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선거법·공수처법·민생파탄 저지 토크콘서트’에서 “요즘 인기인 어벤져스 영화에 타노스 장갑이 등장한다. 또 이걸 문노스 장갑이라고 패러디가 유행이라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첫번째 방송 장악, 두번째 사법부 장악, 그리고 헌법재판소까지 장악하고 남은 게 선거법과 공수처법까지 해서 문노스 장갑이 완성된다는 것”이라며 “(상황을) 어떻게 푸냐하면 결자해지 아니겠냐. 더불어민주당이 사과하는 게 첫 번째”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특히 “(선거제, 공수처법 등은) 좌파집권연장법이자 한 단계 더 나아가 민생파탄법”이라며 “답 안나오는 꼰대정당, 꼰대정권”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지금 안그래도 좌파사회주의적 경제정책 때문에 민생이 어려운데 내년 국회에서 좌파 세력이 과반 넘어 개헌까지 확보하면 대민 정책은 한참을 좌클릭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추경하자고 하는데 (내용을 살폈더니) 실질적으로 주민에 돌아가는 게 없다”며 “명목뿐인 추경은 무효화하고 철회하는 게 답”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행사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국회를 파탄 낸 (여당이) 사과해야 한다고 하는 것은 적반하장”이라며 “(국회의) 파국에는 여당의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이 농성하는데 불법적으로 빠루나 해머로 폭력적으로 나온 게 여당이고, 일과시간이 다 끝나서 법안 제출이 안되는 의안과를 한밤중 기습한 게 여당”이라며 “실질적으로 폭력을 휘두른 여당이 사과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