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국 통상모니터 요원, 시의회·근대문화골목 투어
9개국 통상모니터 요원, 시의회·근대문화골목 투어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5.13 20:27
  • 게재일 2019.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상의 매년 위촉 행사
대구상공회의소는 지난 10일 중국, 베트남, 몽골, 말레이시아, 가봉 등 9개국 통상모니터 요원과 함께 대구시의회, 대구 근대문화골목코스 투어를 실시했다.

먼저 방문한 대구시의회에서는 대구의 역사와 긍지에 대한 설명으로 통상모니터 요원을 맞이했으며, 시의회의 역할에 대해서도 외국인들이 이해하기 쉽게 세계 각국의 의회와 비교하며 직접 설명에 나섰다.

활동에 참여한 가봉 학생은 “중앙집권제인 가봉에는 한국의 지방자치제와 같은 개념이 없다”며 “가봉에도 각 지역에 맞게 지방자치제를 한다면 시민 만족도가 훨씬 높아질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방문한 근대문화골목에서는 문화해설사와 함께 올해로 100주년을 맞은 3·1운동의 민족투혼과 발자취를 엿보는 걸 시작으로, 400년 역사를 자랑하는 약령시와 민족시인 이상화의 고택 등을 둘러보며 흥미진진했던 대구 근대의 이야기를 전해들었다. 대구시와 대구상의는 매년 세계 각국에서 지역으로 유학 온 외국인 학생들을 통상모니터 요원으로 위촉해 하계방학 중 인턴십 실시, 통·번역 지원 등 통상관련 업무를 지원한다.

자세한 내용은 대구상의 통상진흥팀(053-222-3113)으로 문의하면 된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