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뛰쳐나온 조랑말, 승합차에 치여 그자리서 사망
우리 뛰쳐나온 조랑말, 승합차에 치여 그자리서 사망
  • 이시라기자
  • 등록일 2019.05.13 20:25
  • 게재일 2019.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를 뛰쳐나와 마을 도로를 활보하던 조랑말이 승합차에 치여 죽는 사고가 났다.

포항북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8시 19분께 포항시 북구 기계면의 한 도로에서 조랑말 1마리가 A씨(22)의 승합차에 부딪혀 그자리에서 사망했다.

A씨는 이날 포항시 북구 기계면에서 죽장면 방향으로 운전하던 중 맞은편에서 달려오는 조랑말을 미처 피하지 못하고 충돌했다. A씨는 다행히 가벼운 상처만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시라기자 sira115@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