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남탓 DNA 靑 오만한 민낯 드러났다”
한국당 “남탓 DNA 靑 오만한 민낯 드러났다”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5.12 20:20
  • 게재일 2019.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이 12일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나눈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과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의 밀담이 언론에 그대로 공개된 데 대해 “남탓 DNA 청와대의 오만한 민낯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들이 모를 것이라 생각하며 나누는 그들의 대화는 청와대와 집권여당의 겉다르고 속다른 오만하고 위선적인 민낯을 그대로 보여준 것 같아 씁쓸하다”면서 “모든 것을 지난 정권 탓, 야당 탓 하더니 이제는 공무원 탓을 한다. 잘못은 무조건 남탓을 하는 DNA를 가진 청와대에 스스로 돌아보는 반성의 DNA는 없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4년차 레임덕 같다는 청와대 실세의 고백 아닌 고백을 들으면서 왜 민심이 대통령과 집권여당으로부터 떠나고 있고 공무원들마저 등을 돌리고 있는지 정녕 모르는가”라고 되물으면서 “정책이 잘못되었으면 바꾸어야 하는데, 잘못된 정책을 계속 고집하고 있는 청와대에 대해 공무원들이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이겠나”라고 지적했다.

이인영 원내대표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은 지난 10일 국회의원 회관에서 가진 당정청 회의에서 마이크가 켜진 사실을 모른 채 이인영 원내대표가 “정부 관료가 말 덜 듣는 것, 이런 건 제가 다 해야…”라고 말을 꺼냈고, 김수현 정책실장은 “그건 해주세요. 진짜 저도 2주년이 아니고 마치 4주년 같아요, 정부가”라고 답해 정부 관료들이 대통령 임기말 ‘레임덕’시기처럼 청와대 지시를 제대로 따르지 않는다는 불만을 내비쳤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어 “단적으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그 한달 없는 사이에 자기들끼리 이상한 짓을 많이 해…”라고 말했고, 김수현 정책실장은 “지금 버스 사태가 벌어진 것도…”라고 맞장구를 쳤으며, 이인영 원내대표는“잠깐만 틈을 주면 엉뚱한 짓들을 하고…”라고 답하는 등 정부 부처에서 일어난 기강해이 또는 정책표류 등을 비난해 논란을 빚었다. /김진호기자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