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인전’ 형사 역할 김무열 “몸무게 15㎏ 늘렸죠”
‘악인전’ 형사 역할 김무열 “몸무게 15㎏ 늘렸죠”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5.12 20:00
  • 게재일 2019.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폭 역할 마동석과 액션 호흡
김무열. /키위미디어그룹 제공
배우 김무열(37)이 영화 ‘악인전’으로 첫 형사 역할에 도전했다. 오는 15일 개봉하는 이 영화에서 그는 더 큰 악인인 연쇄살인마를잡기 위해 악인으로 상징되는 조직폭력배 보스와 손을 잡는 형사 정태석을 연기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김무열은 “정태석은 악인은 아니다. 자기만의 ‘선한 사람’이라는 정의 안에 있는 사람이고, 그 안에서 갈등하는 사람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정태석은 껄렁껄렁하지만, 범죄자라면 치를 떨어요. 선과 악, 정의를 대할 때는 절대적인 신념이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어요. 조폭과 손을 잡게 되고 그로부터 여러 지원을 받아 연쇄살인 사건을 해결하는 데서 오는 고민도 있고 사건에 휘말리면서 의도하지 않았던 일도 맞닥뜨리죠. 마지막에도 살인마 K를 어떻게 처단할 것인가를 고민하고요.

정태석과 때로는 협조하고 때로는 경쟁하는 조폭 보스 장동수를 연기한 배우가 마동석이다 보니 액션 연기에도 공을 쏟았다. 그는 몸무게 15㎏을 증량하기도 했다.

“감독님이 ‘파이트 클럽’이나 ‘세븐’의 브래드 피트처럼 몸을 만들어오라고 하시더라고요. 근데 나중엔 지향점이 톰 하디로 옮겨갔어요. 동석이형(마동석)과 대등하게는 아니더라도 맞아서 한 방에 죽겠다는 인상은 피해야겠다는 생각도 있었고 정태석이 항상 직접 나서서 일을 해결하는 형사다 보니 외형적으로 강력해 보이는 뭔가가 필요하다고 느꼈죠.”김무열은 “배우는 새로운 자신을 탐구하는 것이 의무이자 책임이다”며 “살찌운 낯선 모습이 만족스러웠다“고 말했다.

마동석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10여 년 만에 다시 만났는데 ‘러블리’한 성격이 여전했다”고 웃었다.

“10여 년 전 한 영화에 단역으로 같이 출연했거든요. 형은 저를 내장까지 뜯어 죽이는 좀비 역할, 저는 죽는 전경 역할이었어요. 이번에 주연으로 만났더니 감회가새로웠죠. 둘 다 열심히 해왔구나 싶어서요. 성격은 여전하더라고요. 꼼꼼하고 세심하게 일하는 모습도요.”김무열은 형사 역할을 위해서 실제 형사들을 만나 인터뷰하기도 했다.

‘악인전’은 올해 제72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이트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되는 영예를 안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