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제 시행 ‘빨간불’? 대구버스 노조도 “총파업”
주 52시간제 시행 ‘빨간불’? 대구버스 노조도 “총파업”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9.05.09 20:10
  • 게재일 2019.0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반투표서 96.9%로 가결
쟁의조정 ‘촉각’… 시, 대책 나서

대구 시내버스 노조가 오는 15일 총파업하기로 결의했다. 경북지방노동위원회의 노동쟁의 조정 절차가 남아있으나 대구에서는 시내버스 1천299대의 운행을 중지될 가능성이 크다. 2014년 기준 대구시의 수송분담률은 승용차가 49.3%로 절반에 달하고, 시내버스 21.4%, 도시철도 8% 등이다.

이번 파업은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이 주도하는 총파업의 일환이다. 9일 오후 5시 현재 서울과 부산, 대구, 울산, 충남 등에서 파업을 결의했다. 한국노총 전국 자동차 노동조합연맹 대구버스지부는 9일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찬성률 96.9%로 파업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버스지부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4시부터 실시된 투표에는 재적 조합원 3천125명 중 2천824명이 참여했다. 그 결과 찬성 2천737명, 반대 79명, 무효 8명, 기권 301명으로 집계됐다. 대구에서 파업을 결의한 업체 노조는 시내버스 업체 26곳 중 22곳(1천299대, 3천125명)으로 이후 경북지노위의 노동쟁의 조정마저도 결렬되면 한국노총 버스노조 총파업 예고일인 15일 오전 4시부터 무기한 파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앞서 버스노조와 사용자 측은 지난 8일 경북지방 노동위원회 1차 조정회의를 했으나 별다른 결론을 끌어내지 못했다. 오는 14일 오후 5시 30분 2차 조정회의를 열 예정이다. 버스노조는 내년 주 52시간 적용에 따른 손실 임금 보전, 만 63세 정년 연장(현 만 61세), 추가 인력 확보 등을 요구하고 있다. 대구시는 버스 파업을 대비해 전세버스 투입 등 비상 수송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국 버스 사업장노조 234곳은 지난 달 29일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며 지방노동청에 쟁의조정 신청을 냈다.

버스로는 2만대, 참여인원은 약 4만1000명에 이르며, 강원 영동 지역 동해상사고속 노조는 지난 7일 파업에 돌입해 강릉·고성·속초·동해 4개 시군 77개 노선에서 시내·시외버스 129대 운행이 이미 중단됐다. 버스 기사들이 전국 규모 파업이라는 강수를 꺼내 든 것은 주 52시간근무제 시행으로 임금이 감소하기 때문으로 300인 이상 버스업체는 오는 7월부터 기사 근무시간을 주 68시간에서 주 52시간으로 줄여야 한다.

한국노총 자동차노련 관계자는 “파업 찬반투표는 합법적 파업을 하기 위한 과정이고, 그 결과 파업이 가결된 것”이라면서 “다만 지방노동위원회 조정과 전국 버스노조 상황 등을 판단해 파업 여부와 일정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