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北 발사체, 5천만 핵 인질 확보 선언”
한국당 “北 발사체, 5천만 핵 인질 확보 선언”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5.07 20:08
  • 게재일 2019.0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정부 외교·안보정책 비난공세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강행을 계기로 전국 순회투쟁에 나선 자유한국당은 7일 여당의 국회복귀 요청에 반박하는 한편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한 정부 대응을 쟁점화하는 데 힘을 쏟았다. 한국당은 이날 원내대책회의를 ‘외교·안보 원내대책회의’로 이름붙여 이번 단거리발사체 문제가 국가안보에 관련된 문제임을 부각하려 애쓰는 모습이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연 ‘민생투쟁 대장정’ 출정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권은 북한이 발사한 것이 미사일이라는 사실조차도 지금까지도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현 정부가 북한 발사체의 실체를 의도적으로 축소하고 있다는 것이 한국당의 주장으로, 정부의 대북정책을 깎아내리는 동시에 이번 일로 ‘종북좌파 프레임’을 강화하는 모양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외교안보대책회의에서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겨냥하는데 우리 군과 정보 당국은 애써 축소해 주는 모습을 보여 마치 강도가 휘두른 칼을 요리용이라 해줄 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 당국은 공격용인지 방어용인지 말하기 어렵다고 하는데 문재인 정부가 국민용인지 북한용인지 헷갈린다”고 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는 국제사회에 5천만명 핵 인질로 확보하고 있다는 선언”이라며 “이 정권에서 좌파 성향을 가진 사람들이 세 치 혀로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일반 여론은 문재인 정부를 홍길동 정부라고 부른다. 미사일을 미사일이라고 부르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가세했다.

한국당은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요구하는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반박도 내놨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여당이 민생 운운하는 것을 보면 밤새워 가정 폭력을 한 가장이 이제 와서 밥상 차려달라고 하는 것과 같다”며 “적반하장이고, 진정성이 하나도 느껴지지 않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