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주한스웨덴대사 초청 ‘스웨덴 토크’
계명대, 주한스웨덴대사 초청 ‘스웨덴 토크’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5.06 20:21
  • 게재일 2019.0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교 60주년 기념 행사
국가간 우호증진 목적
야콥 할그랜 주한스웨덴대사가 수교 60주년 기념 특강을 마친 후 계명대학교 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계명대 제공
계명대학교(총장 신일희)가 스웨덴과의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주한스웨덴대사 초청 특강행사를 했다.

지난 2일 계명대 성서캠퍼스 동천관 국제세미나실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한국과 스웨덴 수교 60주년을 맞아 두 국가 간의 우호 증진을 위해 주한 스웨덴 대사관에서 매월 진행하는 ‘스웨덴 토크’라는 강연 프로그램의 하나다.

이날 행사에는 엘레노어 칸테르 주한스웨덴 참사관과 이종원(화성산업 사장) 스웨덴명예영사, 이기만(대경영상의학과의원 원장) 한국-스웨덴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은 인사말을 통해 “스웨덴은 뛰어난 기술력으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기업들이 많은 나라이다”며 “그렇지만 우리가 잘 모르는 것이 6·25전쟁 이후 전쟁고아 9천여 명을 받아준 나라다. 이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며, 기술도 뛰어나지만, 인정도 많은 나라라고 할 수 있다. 수교 60주년을 기념하고 더욱더 돈독한 관계를 이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야콥 할그랜(Jakob Hallgren) 주한스웨덴대사는 200여명의 계명대 학생을 대상으로 ‘어떻게 라곰의 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국가 중 하나로 거듭났는가’를 주제로 한 강의와 함께 질의응답을 통해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라곰’은 스웨덴 말로 넘치지 않게 적당히 알맞게 좋은 것이 충분히 좋은 것이라는 뜻으로 스웨덴에서 중요시하는 덕목이자 철학이다.

야콥 할그랜 대사는 “스웨덴은 가구, 지퍼 등 현재 우리가 사용하는 많은 것을 발명하고 개발한 나라다. 또, 유럽에는 40개 정도의 실리콘 밸리가 있는데 그 중 7개가 스웨덴에 있을 만큼 기술력이 뛰어나다”며 “다양한 기업과 아이템으로 생활밀착형 경영이 잘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라곰은 소박하다는 의미도 담고 있지만, 공동체의 조화를 중요시 생각하는 정신도 함께 한다”며 “그 기본 정신을 바탕으로 편리와 조화를 위해 발명이 이루어지고 기술력을 발전시켜왔다”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스웨덴은 지리적으로 떨어져 있지만 유사한 점이 많다. 산업과 공업이 발달했고 기술력이 뛰어나며, 공동체와의 조화를 중요시 생각한다. 공동체와 조화를 중시하는 정신이 많이 닮아 있다”면서 “이는 양국이 수교 60년을 이어오는 원동력이 됐으며, 젊은이들이 중심이 돼 앞으로는 더욱 긴밀히 협력 관계가 기대된다”고 했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