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권 안보의식·거짓말에 피 토한다”
“文정권 안보의식·거짓말에 피 토한다”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5.06 20:15
  • 게재일 2019.0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국방부 北 미사일→ 발사체 번복 발표 비판
한국당 “중재자役 파탄… 외교·안보라인 교체하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6일 북한이 전날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쏘아 올린 것을 계기로 여당에 대해 집중공세를 펼쳤다. 한국당은 북한의 이번 군사적 행동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해 온 ‘중재자 역할’은 파탄 났다고 규정하고, 동시에 청와대 외교·안보라인의 교체를 압박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방부는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발표했다가 ‘발사체’ 수 발을 발사했다고 한다. 또다시 ‘신형 전술유도무기’라고 하는데 도대체 뭐 하는 짓이냐”며 “문재인 정권의 본질 없는 안보의식과 거짓말에 우리는 의분을 터뜨리고 피를 토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북한의 도발을 두둔하듯, 북한을 편들듯, 김정은을 지키듯 참담하다”며 “현 정권은 마이너스 경제성장률이 플러스로 보이고, 안보를 보지 못해 미사일이 새총으로 보일 것이다. 거짓의 날개를 달고 너무나 먼 길을 떠나 대통령의 길을 잃고, 이제 돌아오는 길마저 잃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가정의 달에 대한민국 가족들이 국민의 광장에 모여 지난 4일 8만개의 자유민주주의 횃불이 빛났다”며 “문재인 정권의 거짓투성이와 끝까지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한국당은 휴일인 5일 오후 국회에서 당내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를 열어 전날 북한의 행동을 ‘무력 도발’로 규정한 뒤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회의에서는 합동참모본부가 전날 북한의 발사체를 단거리 미사일이라고 발표했다가 40여분 뒤 단거리 발사체로 정정한 것을 두고 ‘고의적 축소 발표’라는 주장이 잇따라 제기됐다.

황교안 대표는 회의에서 “정부가 북한의 도발 위협을 축소한 것은 아닌지 철저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며 “정치적 요인에 의해 발표를 정정하고 위협을 축소한 것이라면 반드시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북핵특위 위원장인 원유철 의원은 “합참의 발표는 현대판 홍길동전을 보는 느낌이었다”며 “북한의 미사일을 미사일로 부르지 못하고 발사체로 변형해 부르는 기막힌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원 의원은 “북한은 9·19 남북 군사합의를 휴짓조각으로 만든 상황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며 “정부는 국가의 존망과 국민의 안위가 달린 북핵문제를 낭만적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진호기자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