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 사우나·목욕탕 29곳, 소방시설 설치 위반
대구지역 사우나·목욕탕 29곳, 소방시설 설치 위반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5.01 20:19
  • 게재일 2019.0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소방안전본부가 대구지역 목욕탕의 소방시설 설치 현황을 조사한 결과 29곳이 관련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소방안전본부는 지난 2월 87명의 사상자를 낸 대구 중구 대보사우나 화재를 계기로 지난달 4일부터 15일까지 대구지역 목욕탕 330곳에 대한 ‘긴급 소방특별조사’를 벌였다고 1일 밝혔다.

조사결과 소방시설을 설치하지 않았거나 방치한 목욕탕은 29곳이었고, 이 업소들의 위반사항은 모두 66건에 달했다.

적발된 사항은 소방경보 비상벨 미작동, 피난구 유도등 미점등, 감지기 미설치 등 시설 불량이 39건으로, 전체 위반 사항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위반업소의 절반 이상인 51.7%가 달서구에 몰려 있었다. 이어 북구도 6곳(20.7%)의 목욕탕에서 고장 난 수신기 방치, 유도등 미점등 등 12건의 위반 사항이 적발됐다.

반면 달서구와 북구보다 목욕탕이 10∼20여곳 많은 동구에서는 단 한 곳도 위반사항이 나오지 않았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