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高2 대입 때 수시로 77% 선발
현 高2 대입 때 수시로 77% 선발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04.30 20:39
  • 게재일 2019.0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학년도 전형 시행계획 발표
올해보다 1천402명·0.3% 줄어
현 고2학년들이 치르는 2021학년도 대학입시의 수시·정시모집이 올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이뤄진다. 정시모집은 소폭 증가하는데 그치고 수시모집은 여전히 학생부 위주 전형 중심으로 치러진다. 2021학년도 대입 10명 중 8명을 수시모집으로 선발하는 셈이다. 정시모집 확대가 기대에 못미치면서, 입시업계에서는 여전히 대입의 무게추를 수시모집에 두고 있다.

30일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전국 198개 4년제 대학교의 ‘2021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2021학년도 전체 대학 모집인원은 총 34만7천447명이다. 이 가운데 수시모집이 전체 모집인원의 77.0%(26만7천374명), 정시모집은 23.0%인 8만73명을 각각 선발한다. 수시모집 선발 인원은 올해보다 1천402명 줄고 전체 모집인원 대비 비중은 0.3%포인트 감소했다. 정시모집은 올해보다 983명, 0.3%포인트 증가했다. 정시모집 비중은 2006학년도 이래 매년 줄다가 2015학년도에 소폭 늘었고, 6년 만에 다시 조금 늘어났다.

교육부가 수능 위주 전형을 2022학년도까지 30% 이상으로 확대할 것을 주문하면서 대학들은 정시모집에서 수능 위주 전형 비중을 늘리고 있다. 서울 주요 15개 대학의 올해 수능 위주 전형 비율은 평균 27.5%(1만4천261명)지만, 2021학년도에는 평균 29.5%(1만5천236명)로 늘어난다. 연세대와 이화여대, 동국대는 올해 30% 미만인 수능 위주 전형 비율을 2021학년도에는 30% 이상으로 끌어올렸다.

4년제 대학 전체에서 수능 위주 전형 모집인원은 7만771명으로, 올해 6만9천291명(19.9%)보다 1천480명 늘어나 다시 20%대를 회복한다. 수시모집에서는 학생부 위주 전형(학생부교과·학생부종합) 비율이 여전히 크다. 전체 대학의 학생부 위주 전형 모집 비중 평균은 올해 67.1%에서 2021학년도에는 67.3%로 증가한다. 이 외에 기초생활보장수급자·차상위계층 가구 학생, 농어촌 학생 등을 대상으로 한 ‘고른기회전형’ 모집인원은 4만7천606명으로 2020학년도보다 1천279명 늘어난다. 지역 인재의 지방거점대학 입학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지역인재전형’도 지난해보다 394명 늘어난 1만6천521명을 선발한다.

교육부는 올해 8월과 12월에 추가로 각 대학의 2022학년도 수능 선택과목 지정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바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