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호길 포스텍 초대총장 추모식
故 김호길 포스텍 초대총장 추모식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19.04.29 19:40
  • 게재일 2019.0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서거 25주기 추모 행사
과기부 ‘과학기술유공자’ 선정
우리나라 최초의 연구중심대학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을 이끌었던 세계적인 가속기 물리학자 무은재(無垠齋) 김호길 초대총장의 25주기 추모행사가 30일 열린다.

올해 추모식은 포스텍 내 무은재기념관에서 권봉순 여사, 김도연 POSTECH 총장, 김승환 무은재기념사업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학문에는 경계가 없다는 뜻을 담는 고 김호길 총장은 아호(雅號) ‘무은재’처럼, 한국 최초의 가속기 물리학자이자 포스텍 설립을 통해 대학교육의 선진화를 이끈 교육 혁신가, 전통 유학에 조예가 깊은 유학자로서 포스텍뿐만 아니라 과학계와 사회, 국가에 큰 업적을 남겼다.

지난 25일에는 차재춘 무은재석좌교수(수학과)가 포스코국제관 대회의장에서 ‘공간의 현대적 수학’이라는 주제로 추모 강연을 펼치기도 했다.

김승환 무은재기념사업회장은 “사반세기의 세월이 흘러도 세상을 교육과 과학기술로 한층 진보시켰던 무은재 정신은 여전히 많은 사람의 가슴에 깊이 새겨져 있다”며 “고인의 철학과 정신을 기억하며, POSTECH 구성원들이 무은재의 높은 뜻을 계승해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호길 총장은 최근 우리나라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과학기술유공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2일 김호길 총장을 과학기술유공자로 선정하고, 과학·정보통신의 날 기념식을 통해 증서를 수여했다.

한국 최초의 가속기 물리학자로도 알려진 김호길 총장은 ‘킴스코일(Kim’s Coil)’ 등 새로운 개념과 집단가속(Collective Acceleration) 원리를 비롯해 3세대 방사광가속기를 구축하고, 포스텍과 연암공전 설립을 주도한 공로로 ‘과학기술발전 유공자’에 지정됐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과학기술인이 존중받는 사회문화 조성을 위해 모든 과학기술인이 공감하고, 국민에게 존경받을 수 있는 우수한 업적이 있는 과학기술인을 ‘과학기술유공자’로 지정하고 있다. 2018년도 과학기술유공자는 2017년에 이어 2번째로 발표됐으며, 올해는 김호길 총장과 포스텍 수학과 창립에 기여한 권경환 수학과 명예교수를 포함, 16명의 과학기술인이 유공자에 지정됐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