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2030년에 ‘수소 시대’ 연다”
가스공사 “2030년에 ‘수소 시대’ 연다”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4.28 18:54
  • 게재일 2019.0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사업 추진 로드맵 발표
생산시설·충전소 구축 등
2030년까지 4조7천억 투자
한국가스공사가 수소경제 시대에 대비해 오는 2030년까지 수소 관련 인프라 구축에 4조7천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28일 가스공사에 따르면 오는 2030년까지 수소 생산시설 25개, 충전소 110곳 구축 등에 모두 4조7천억원을 신규 투자하고 일자리 5만개를 만든다는 내용의 ‘수소사업 추진 로드맵’을 발표했다.

가스공사는 △수소 운송·유통 부문 인프라 선제 구축 △수소산업의 상업적 기반 조성 △수소산업 전 밸류체인의 기술 자립 실현 △선진국 수준의 안전관리 체계 조기 확립을 ‘4대 추진방향’으로 설정하고 정부와 함께 세부 추진계획을 구체화할 방침이다.

우선 수소 인프라 구축을 위해 전국 4천854km에 이르는 천연가스 배관망과 공급관리소 403곳을 활용해 오는 2030년까지 수소 제조기지 1곳, 생산시설 25곳, 충전소 110곳을 마련할 방침이다.

수소산업의 상업적 기반 조성을 위해선 가격경쟁력이 중요하다는 판단아래 해외로부터 수소를 보다 저렴하게 제조·수입할 계획이며 장기적으로는 탄소 포집·자원화 기술과 해외 재생에너지 등을 활용한 그린(Green) 수소 자원 확보에 주력하기로 했다.

또 수소 공급 가격은 오는 2030년 기준 kg당 4천500원으로 낮추고 이후 해외 제조·수입으로 3천원까지 인하할 계획이다.

이는 미국이 오는 2030년까지 4달러, 일본이 오는 2050년까지 2천200원을 목표하는 것과 비교하면 적정 수준으로 알려졌다.

김영두 가스공사 사장 직무대리는 “수소사업에 필요한 투자비는 4조7천억원으로 재원 조달은 자체자금 1조원과 투자유치·차입 등을 통해 외부에서 3조7천억원을 조달할 계획”이라며 “이번 로드맵 수립을 계기로 수소산업이 차세대 국가 핵심산업으로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