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포항 살리기 ‘3700억 추경’
경북도, 포항 살리기 ‘3700억 추경’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04.23 20:30
  • 게재일 2019.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진대책에 현안사업 포함 건의
포항시 건의보다 2배 넘는 규모
지역경제 활력 불어넣기 총력전

경북도가 포항지진 극복용 추가경정예산을 3천 700억원으로 잡았다.

경북도가 지진으로 장기간 어려움을 겪는 포항을 살리기 위해 정부가 추진중인 추경 예산 규모를 3천700억원으로 정하고 지진대책 사업비 확보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앞서 포항시가 정부 부처 및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 건의한 포항지진 피해복구 추경규모 1천400억원(2020년 2천209억)에 비해 2배가 넘는 규모여서 확보 여부가 주목된다.

23일 경북도에 따르면 11·15 포항지진 대책으로 신규 사업을 중심으로 33건에 4조4천140억원(국비 2조5천255억원) 규모의 사업을 마련해 추진한다.

지진대책사업 착수와 조속한 진행을 위해 우선 이번 정부 추경에 국비 3천765억원 반영을 요청한 데 이어 오는 25일 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되면 심사과정에서 대폭 늘려 통과되도록 힘을 쏟을 방침이다.

우선 도는 지진대책사업으로 흥해 순환형 임대주택 1천 가구와 부대 복리시설 건립(총 사업비 2천억원, 추경건의 550억원), 흥해 도시재건 기본계획 및 주택정비계획 수립용역(60억원, 60억원), 국가방재교육관 조성 (1천억원,10억원), 지진 트라우마치유센터 건립(200억원, 10억원) 예산을 확보, 흥해를 재건한다는 구상이다.

포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한 예산도 무게를 실었다. 이를 위해 도는 영일만 4산업단지 기반시설 조성(5천353억원·220억원), 지진피해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534억원·534억원), 민생경제 드림 일자리 사업(200억원·140억원), 포항 블루밸리국가산단 임대전용산업단지 추진(875억원·350억원) 등을 요청했다.

또 지역 현안사업으로 포항∼영덕 고속도로(영일만 횡단구간) 건설에 152억원, 포항 영일만항 국제여객 터미널 건설에 8억원을 이번 추경에 포함시켜 줄 것을 건의했다.

경북도는 3천700억원 규모에 이르는 미래산업 대응 철강 혁신 생태계 육성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는 데에도 힘을 쏟기로 했다.

이와 함께 도심과 해안 방재형 도시 숲 조성, 국가하천(형산강) 퇴적물 처리 실증 사업 등에도 국비를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이외 포항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사업에 7억원, 방재형 도시술조성 10억원, 형산강퇴적물처리 실증사업에 30억원을 요청했다.

이같은 국비확보를 위해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은 국회를 방문해 ‘11·15 포항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과 지진 후속대책 사업의 추경예산 대폭 반영을 여야 의원들을 접촉하고 지진피해 지역 지원과 포항 경제 활성화 필요성을 역설했다.

정부 추경과 별도로 포항시 건의로 지진 극복 사업 26건에 72억3천만원을 자체 추경안에 포함해 도의회에 제출했다.

지진 공동연구사업 운영, 공동주택관리, 포항사랑 상품권 할인판매 부담액, 소상공인 소규모 경영환경 개선, 빈 점포 임대료 지원 등이다. 포항시는 100억원 규모 지원을 요청했으나 도는 나머지 30억원 정도는 국비로 충당하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빠른시일내 포항지역 정상화를 위해 지진 대책 관련 사업비를 국비 중심으로 추진한다는 전략”이라며 “국회 심사과정에 최대한 반영되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앞서 포항시는 11·15 포항지진이 촉발지진을 드러나자 포항지역 경쟁력 강화 16개 사업(총 사업비 3조1천243억원, 국비 1조3천126억원)에 1천134억원(2020년 1천891억원) 지원을 건의했었다. 포항시의 추경 요구안은 흥해지역발전, 세이프시티(SAFE CITY) 조성, 지역경제활성화, 환경&노후 SOC(사회간접자본) 사업 부문으로 구성돼 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