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범대위, 내일 세종청사서 항의집회
포항지진 범대위, 내일 세종청사서 항의집회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9.04.23 20:19
  • 게재일 2019.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진 피해복구 특별법 신속 제정진상 규명·책임자 처벌 등 요구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국민청원을 마무리한 포항시민들이 포항지진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요구에 나선다.

포항 11·15 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는 오는 25일 오전 10시 30분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앞에서 포항지진 유발에 대한 항의집회를 연다.

이날 항의집회에는 범대위 관계자를 비롯한 포항시민 200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범대위의 이날 집회는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소 때문에 촉발됐다는 정부합동연구조사단 결과가 발표됐음에도 관계부처인 산자부가 사과를 하거나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는데 대해 항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범대위는 이날 집회에서 특별법 제정과 손해 배상 요구 촉구문을 낭독한 뒤 산자부에 전달하고, 산자부 장관를 면담해 산자부의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할 계획이다.

범대위 관계자는 “지열발전소 사업에 가장 밀접하게 관계된 산자부가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지 않은 채 포항시민을 우롱하고 있다”며 “앞으로 정부의 지진유발에 대한 책임 있는 자세와 진상조사를 통한 관련 책임자 처벌 및 지열발전 시설에 대한 철저한 사후관리를 지속적으로 촉구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