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조지아서 수력·신재생에너지 사업 추진
한수원, 조지아서 수력·신재생에너지 사업 추진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19.04.23 19:58
  • 게재일 2019.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22일(현지시각) 조지아 정부와 조지아 내 수력 및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개발과 추진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사진>했다고 23일 밝혔다.

한수원과 조지아 정부는 신규로 추진하는 수력, 양수를 비롯한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한 투자, 개발 및 연구에 대해 공동 협력해 추진할 계획이다.

또 한수원은 조지아 츠케니스트칼리(Tskhenistskali) 수력발전 사업의 현 사업권자인 RBI와 공동개발협약(JDA, Joint Development Agreement)을 체결했다.

이 협약에 따라 한수원은 RBI와 함께 츠케니스트칼리 사업에 대한 독점개발권을 확보하게 됐다. 츠케니스트칼리 사업은 조지아 수도 트빌리시(Tbilisi) 북서쪽 310km 지점의 츠케니스트칼리 강에 설비용량 192.5MW규모의 수력발전소를 건설·운영하는 BOO(Build-Own-Operate)사업이다.

오는 2021년부터 건설을 시작, 2026년 완공해 한수원이 영구적으로 소유·운영하는 것으로 장기적인 전력판매 수익이 기대된다. 경주/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