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자매마을 화재안전 생활인프라 개선
포항제철소, 자매마을 화재안전 생활인프라 개선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4.23 19:58
  • 게재일 2019.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동해면 흥환1리 찾아
신형 분말소화기 150대
단독경보형 감지기 300개 기증

포스코 포항제철소 안전방재그룹이 동해면 흥환1리에 방문해 화재취약계층을 위한 기초소방시설을 기증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가 자매마을에 기초소방시설을 기증했다.

23일 포스코에 따르면 포항제철소 안전방재그룹은 최근 동해면 흥환1리에 방문해 화재취약계층을 위한 신형 분말소화기 150대와 단독경보형 감지기 300개를 기증했다. 소방서와 거리가 먼 농어촌 마을은 화재 발생시 골든타임 내 소방차 도착이 어려워 초기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

화재발생 초기 소화기는 소방차만큼 효과적이며 감지기는 화재 시 연기를 감지하고 경보음을 울려 심야에도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게 도와준다. 이날 전달식에는 송치영 포스코 안전환경담당 부소장을 비롯해 한완수 포항남부소방서장, 최준철 흥환1리 이장 등 30여명이 참석했으며, 전달식 후에는 마을주민들에게 기초소방시설을 교육하고 취약계층 가구에 감지기를 설치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