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2개 도시에 의료관광 네트워크 구축
몽골 2개 도시에 의료관광 네트워크 구축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9.04.22 20:28
  • 게재일 2019.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해외홍보센터 총 22곳 운영

대구시는 지난 18부터 22일까지 몽골을 방문해 의료관광 네트워크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몽골 주요 도시인 에르데넷·다르항에서 ‘2019 메디시티 대구-헬로 몽골’이란 주제로 의료관광산업 홍보설명회와 나눔의료 ‘클리닉데이’ 행사를 열었다. <사진>

메디시티대구협의회는 두 도시와 의료관광 활성화 업무협약(MOU)를 체결했고, 에르데넷 구리사 요양병원·다르항 팰컨피어 사에 대구의료관광 홍보센터를 열어 대구시 해외홍보센터는 20곳에서 22곳으로 늘어났다. 홍보설명회에서는 파티마병원 등 지역 의료기관과 대구의료관광진흥원은 현지 공무원·의사, 요양병원 관계자 200여 명을 대상으로 소속 병원 검진항목·전문시술·비용 등을 안내했다. 클리닉데이 행사는 지난 20∼21일 구리사 요양병원에서 신장내과·재활의학과·외과·피부과·영상의학과·신경외과 6개 과목에 걸쳐 구리사 직원 300여명을 상대로 진행했다.

아시아 최다 매장량을 자랑하는 구리 채굴을 위해 에르데넷에 설립된국영기업 구리사는 급여 수준은 높은 편이지만 열악한 근무환경으로 인해 종업원 상당수가 신장기관·혈관 질환을 가진 것으로 파악됐다.

대구시 관계자는 “우리나라 의료관광 시장 중 5번째 큰 시장으로 성장한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 의료관광 홍보센터를 개소한데 이어 에르데넷과 다르항에 의료관광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