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스마트폰으로 전기차 성능 조절 세계 첫 개발
현대기아차, 스마트폰으로 전기차 성능 조절 세계 첫 개발
  • 등록일 2019.04.22 19:36
  • 게재일 2019.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와 기아차가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효율성·운전감 등을 조절할 수 있는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업(Tune-Up)’ 기술<사진>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앞으로 출시하는 신형 전기차에 이 기술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 기술이 적용되면 운전자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로 전기차의 모터 최대토크를 비롯해 발진 가속감, 감속감, 회생제동량, 최고속도 제한, 응답성,냉·난방 에너지 등 모두 7가지의 차량 성능을 일정 범위에서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기존 현대·기아차의 전기차는 특정 드라이브 모드를 선택했을 때 차량의 모든 성능이 해당 모드에 따라 일괄적으로 조정되는 방식이지만, 모바일 기반 튠업 기술은 7가지 항목을 각각 다르게 조정할 수 있어 새로운 차량 성능을 경험할 수 있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