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수출, 반도체 부진 등 영향으로 지난해 대비 감소
4월 수출, 반도체 부진 등 영향으로 지난해 대비 감소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9.04.22 19:30
  • 게재일 2019.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부진 등의 영향으로 4월 수출이 지난 20일까지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22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297억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8.7%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 평균 수출액은 18억달러로 지난해보다 11.5% 줄었다. 앞서 수출은 반도체와 대중국 수출 부진 등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4개월 연속 전년동기대비 감소했다.

이달 수출 감소세도 반도체와 자동차부품 등 주력 품목 수출과 대중국 수출 부진이 영향을 줬다. 품목별로 수출은 반도체가 24.7% 줄었고 자동차 부품(-4.1%), 선박(-0.7%) 등에서 감소세를 보였다. 반면, 무선통신기기(39.9%), 승용차(4.1%), 석유제품(1.0%) 등은 지난해보다 늘었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