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공공기관 규모 축소에 영양군민 분노 폭발
잇단 공공기관 규모 축소에 영양군민 분노 폭발
  • 장유수기자
  • 등록일 2019.04.17 18:38
  • 게재일 2019.0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배인삼·대한지적공사 등 이어 한전지사 통페합 추진 방침
22개 기관단체 대책위, 영양군청 기자회견서 즉각 철회 촉구

한국전력공사 영양지사 통폐합 방침에 반발하는 한전 영양지사 통폐합저지 대책위원회 등 영양군 주민들이 17일 즉각 철회를 요구하는 거리시위를 벌이고 있다. /영양군 제공

[영양] 한국전력공사가 한전 영양지사의 기능 축소를 포함한 통폐합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영양군민들의 분노가 폭발했다.

17일 오전 10시께 영양군 이장협의회를 비롯한 22개 기관단체 회장들로 구성된 ‘한전 영양지사 통폐합저지 대책위원회’는 영양군청 앞마당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한전 측의 비민주적이고 영양군민을 우롱하는 영양지사 통폐합안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성명서를 통해 ‘한전이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은 뒤로 한 채 기업경제논리와 직원들 편의만을 내세워 밀실통폐합을 추진하는 졸속행위를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대책위는 “한전 측이 군민들의 이 같은 여론을 무시한 채 영양지사 통폐합을 강행할 경우 서명운동은 물론 나주시 한전본사와 경북지역본부, 국회 항의방문, 군민반대 결의대회 등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통폐합이 철회될 때가지 투쟁해 나갈 것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상임공동위원장을 맡은 이종열 경북도의원은 “국민의 생활과 공적서비스를 우선으로 해야 하는 공기업이 자사의 경제성논리를 내세워 임의대로 조직을 축소하는 것은 무책임한 처사”라며 “군민들의 공공서비스의 질적 하락 및 불편을 감내토록 하는 공기업의 일방적 행태에 대해 결코 묵과할 수 없다”고 분개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영양군은 전체인구의 3분의 1이상이 노인인구인 만큼 전기관련 민원이나 대민서비스가 많은 지역으로 이 같은 상황에서 한전영양지사가 출장소로 격하된다면 군민들의 생활불편은 물론 영양군의 경쟁력을 한층 떨어뜨리는 결과를 초래할 할 수 있어 한전 측에서는 원천적으로 통폐합방안을 제고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한편 영양지역은 그동안 국립농산물검사소 경북지소 영양출장소(1998), 영양축협(2002), 영양엽연초생산협동조합(2012), 한국담배인삼공사 청송지점 영양영업소(2013), 대한지적공사 경북지사 영양군출장소(2018) 등 공공기관들이 잇따라 규모가 축소되거나 통폐합되면서 지역발전을 크게 후퇴시켰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장유수기자 jang7775@kbmaeil.com


장유수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