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깜이 전형’ 오명 없앤다
‘깜깜이 전형’ 오명 없앤다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04.17 18:35
  • 게재일 2019.0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가 ‘학종’ 입시정보 공개 봇물
신입생이 직접 합격 비결 등 밝혀
일명 ‘깜깜이 전형’이라는 오명을 쓴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의 투명성을 높이고자 대학들이 학종 입시정보 공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서울 주요 대학들을 필두로 학부모 대상 교육 프로그램을 신설하거나 입학설명회에서 학종 전형 합격자의 생활기록부를 공개하는 등 학종에 대한 학부모의 불안감 해소를 위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

17일 대학가에 따르면 서울대는 고등학교 1·2학년 학부모를 대상으로 하는 ‘진로·진학 길잡이 학부모 교육 프로그램’을 신설해 전국에서 운용한다. 서울대 입학사정관이 예비 수험생 학부모에게 서울대 학종을 설명하고, 학종 전형으로 합격한 서울대 재학생들이 자신의 사례를 소개하며 학종 준비 요령을 돕는다. 서울대는 오는 5월께 지방을 돌며 학부모를 대상으로 해당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수도권 학부모를 대상으로는 6월 중 서울에서 동일한 프로그램을 열기로 했다.

서울대 입학본부 관계자는 “기존 학종 관련 프로그램은 교육 현장 일선에 있는 교사들을 중심으로 운영했지만, 학부모들이 받는 학종 입시정보가 부족하다는 의견이 있었다”며 “최근 학종에 대한 불신이 높아지면서 학부모 대상 교육 프로그램 역시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어 해당 프로그램을 신설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대학들에서도 비슷한 기류가 포착되고 있다. 수험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학종 전형을 설명하는 프로그램을 이미 시행하고 있다. 성균관대는 오는 19일 개최되는 ‘2020학년도 지원전략 설명회’에서 2020학년도 수시·정시모집 전형별 지원전략, 전년도 전형별 입시 결과 안내와 함께 ‘성균관대 합격생과 입학사정관의 토크쇼’를 함께 진행한다. 연세대는 지난 13일 열린 입학설명회에서 입학사정관들이 학종 전형 지원자를 평가하는 데 실제로 활용되는 서류평가 시스템 화면을 공개하기도 했다. 고려대 역시 ‘진로진학 콘서트’를 열어 학부모들에게 2020학년도 입시전형을 안내했다. /이바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