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동산병원, 수준높은 의료서비스 펼친다
계명대 동산병원, 수준높은 의료서비스 펼친다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4.16 19:05
  • 게재일 2019.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병원서 진료 시작, 응급실 가동
1천41병상 갖춘 ‘지역 최대" 규모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이 지난 15일 성서에서 첫 진료를 시작했다.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제공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이 지난 15일부터 성서에서 첫 진료를 시작하며 새로운 100년을 위한 첫 걸음을 뗐다.

이날 새벽부터는 응급실도 본격적으로 가동했다.

진료에 앞서 시작된 이전 개원 예배는 학교법인 계명대학교 정순모 이사장, 계명대학교 신일희 총장, 김권배 동산의료원장 및 의료원 교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권배 동산의료원장은 인사말에서 “오늘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은 지난 120년 역사를 바탕으로 앞으로 100년을 바라보면서 새 병원에서 진료를 시작하는 첫 날이다”이라며 “새 병원의 성공적인 안착은 훌륭한 시설과 환경으로만 되는 것은 아니며 높은 의료의 질과 환자 안전, 그리고 우수한 인재, 선진 의료시스템과 고객서비스 부분에서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120년 전 가장 낮은 곳에서 사랑을 실천하고자 했던 선교사들의 그 초심을 잊지 않고 새 병원 바로 이곳에서 겸손하게 환자분들을 섬기도록 마음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신일희 계명대학교 총장은 “오늘부터 환자 한 분, 한 분을 위한 신뢰의 씨앗, 치유의 씨앗을 열심히 뿌려야 한다. 치유를 받아서 나가는 씨앗 하나하나가 120년 전 존슨 의료 선교사가 뿌린 그 씨앗처럼 또 다른 씨앗이 돼 또 다른 기적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개원 예배 후 학교법인,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 관계자들은 새 병원 현관입구에서 커팅식을 한 뒤 안내띠를 두르고 환자들에게 직접 개원 기념떡을 전달하며, 각 층에서 환자를 안내했다.

개원 첫날 진료를 받은 이모(60·달서구)씨는 “이 곳이 동산병원이 맞는가 싶을 정도로 시설이나 병원 환경이 정말로 좋아져서 깜짝 놀랐다”면서 “이렇게 좋은 병원에서 훌륭한 의료진의 진료를 받으면, 금방이라도 병을 떨쳐버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은 대지 4만228.4㎡, 전체면적 17만9천218.41㎡, 지하 5층, 지상 20층의 1천41병상을 갖춘 지역 최대 규모의 의료기관으로서, 최첨단 환자 최우선 설계로 심뇌혈관질환센터·암치유센터를 중심으로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