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승·전·TK 무시’ 각본대로 원해연 ‘꼼수’ 드라마 막 내려
‘기·승·전·TK 무시’ 각본대로 원해연 ‘꼼수’ 드라마 막 내려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04.15 20:35
  • 게재일 2019.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에 중수로 반쪽만 ‘확정’
경북 8조·경주시 3조 직접효과
하반기 예타로 사업규모 결정
경수로 유치 실패 후폭풍 우려

경주시의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 유치가 확정됐다. 예상대로 경수로 원전해체연구소는 부산·울산 접경지역으로 결정되면서 지역민들이 불만을 표출하는 등 후폭풍이 예상된다. <관련기사 3면>

산업통상자원부는 경주시에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를, 부산·울산 고리지역에 경수로 원전해체연구소를 각각 설립하기로 했다고 15일 경북도가 밝혔다.

경주시와 한수원, 산자부 등은 이날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에 필요한 사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중수로 분야의 원전해체기술개발과 인력양성 등을 담당할 (가칭)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는 국비 30%, 지방비 10%, 한수원 60%를 각각 분담해 설립될 예정이다. 올 하반기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결과에 따라 구체적인 사업규모가 최종적으로 확정된다.

경북도는 경수로 해체는 이미 미국, 일본, 독일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지만, 중수로는 해체 실적이 없어서 최초의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을 통해 63조원에 이르는 세계시장을 선점할 수 있다고 애써 자위하는 분위기다. 세계적으로 중수로는 10개국 63기(운전 48, 정지 9, 건설 6)가 가동 중이고 우리나라에는 4기 모두 경주에 있다.

국내 원전 30기(신한울 1, 2호기, 신고리 5, 6호기 포함)에 대한 해체작업이 진행되면 각 지역의 직접적인 경제적 효과는 전국 모두 18조원대에 이를 것으로 분석됐다. 경북은 중해원 건립비(미정), 방폐물반입수수료 2천773억원, 방폐물 분석센터 건립비 등을 포함할 경우 지역에 미치는 경제적 효과는 최대 8조 7천억원 이상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성윤모 산자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원전해체연구소 전체가 아닌 중수로만 온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 중수로 해체기술원이 많은 경제적 효과를 가져오는 측면이 있지만, 경수로 부문까지 유치하지 못한 지역민의 아쉬움이 크다”며 경북에 원자력과 관계된 현안사업이 산재해 있는 만큼 산자부가 나서서 해결해 달라고 요청했다. 경북도가 산자부 장관에게 요청한 사안은 △(가칭)방사성폐기물 정밀분석센터 설립 △사용후 핵연료 과세 관련 지방세법 개정 △영덕군 천지원전 자율유치지원금 380억원 영덕지역 사용 △원전지역 지원특별법 제정 지원 등이다.

한편, 원전 1기당 해체에 드는 비용은 1조원 정도이지만 원자력환경공단(방폐장)에 납입할 처분·검사비용 등 4천억원을 제외하면 6천억원 정도가 실제 원전지역에 경제적 낙수 효과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를 기준으로 보면, 전국적으로 예상되는 직접효과 중 지역별로는 경북이 8조 4천억원으로 가장 많고, 이 중 경주시는 3조 6천억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