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창업농 정착 지원’ 대상자 경북 최다
‘청년 창업농 정착 지원’ 대상자 경북 최다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04.15 20:32
  • 게재일 2019.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축산부 주관… 292명 최종선발

경북도가 15일 농림축산식품부의 ‘2019년도 청년창업농 영농 정착 지원 사업’에 전국 최다 인원인 292명이 선발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독립경영 3년 이하 후계 농업인에게 3년간 매월 80만∼100만원의 ‘청년창업농 희망 바우처 포인트’를 지원한다. 또 3억원 한도 내 후계 농업경영인 창업자금(융자)도 지원해 초기 소득이 불안정한 청년농들의 안정적인 영농정착을 돕는다. 도는 소양과 자격을 갖춘 청년 농업인 육성을 위해 농고졸업, 대학졸업, 일반귀농인 등 대상별 차별화된 교육체계도 구축했다. 또 지난해부터 이들이 농촌의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 자주 재원인 농어촌진흥기금을 2억원 한도 내에서 연리 1% 저리 지원도 하고 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청년농업인 아이디어 현장 구현 및 성공모델 정립을 위한 다양한 정책 발굴은 몰론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