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에 미친 천재들 찾는다” JTBC ‘슈퍼밴드’ 12일 첫 방송
“음악에 미친 천재들 찾는다” JTBC ‘슈퍼밴드’ 12일 첫 방송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4.11 19:30
  • 게재일 2019.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신·윤상·조한 등 뭉쳐
새 오디션 프로그램 선봬

가수 윤상(왼쪽부터), 린킨파크의 조한, 윤종신, 넬의 김조한, 악동뮤지션의 이수현이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열린 JTBC 새 예능 ‘슈퍼밴드’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밴드는 아이돌이 주는 파급력과는 또 다릅니다. 악기를 다 다루니 음악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크죠.”(윤종신)

“지금이 다시 한번 밴드의 진정한 파워를 보여줄 수 있는 시대라고 생각합니다. 연주하는 친구들이 없다면 음악을 전달하기 힘드니까요.”(윤상)

JTBC가 12일 선보이는 새로운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밴드’는 스타성을 넘어 ‘음악에 미친 천재들’을 찾아 나선다.

가창력은 기본에 다양한 악기 연주, 작사와 작곡 능력, 음악에 대한 열정과 에너지까지 음악인의 모든 면모를 갖춘 참가자들을 만나기 위해 최고의 뮤지션들도 한 데 모였다. 윤종신과 윤상부터 넬 김종완, 린킨 파크 조한, 그리고 악동뮤지션 이수현까지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 모두 참석해 ‘슈퍼밴드’ 탄생에 대해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윤종신은 “어렸을 때부터 만난 밴드가 세계 최고가 되는 경우가 많은데, 오죽하면 이렇게 판을 깔아주는 지경이 됐을까 싶다”라며 “그 정도로 음악인들이 서로 잘 모이지도 않고 수익이 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기획도 안 하고 있다”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 프로그램에서는 군계일학 같은 개인뿐만 아니라 그들이 뭉치면서 좋은 조합이 되는 모습에 집중해서 보겠다”라고 강조했다. 윤상 역시 “맹랑한 천재들은 모이기가 쉽지 않지만, ‘슈퍼밴드’ 안에서는 사회적 매너가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며 “자기의 음악적 사치, 자아도취를 끝까지 발휘하면서도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프로듀싱해주겠다”라고 밝혔다.

처음 예능에 도전하는 넬의 김종완은 “새로운 뮤지션을 보면서 많은 자극을 받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라며 “밴드 음악이 좀 더 편하고 가깝게 대중의 마음에 다가가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라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이날은 미국 유명 록밴드 린킨 파크의 한국계 미국인 멤버 조한의 참석도 눈길을 끌었다. 조한은 “그동안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제가 한국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궁금했고 그 기회를 기다려왔는데 ‘슈퍼밴드’는 제게 완벽한 기회였다”라며 “‘슈퍼밴드’는 단순한 밴드가 아니라 히어로를 연상케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미 대단한 음악적 재능을 가진 뮤지션이 한국에 많다”라며 “보컬적 부분을 넘어 누가 어떤 사람들과 어떤 음악을 하고 어떻게 풀어나가는지에 대한 관심과 고민이 있다면 글로벌 밴드도 탄생할 수 있을 것이다. 지원자들의 끼와 재능이 이미 충분하다”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막내 이수현은 “저도 오디션 무대(SBS TV ‘K팝스타’)에 섰던 사람이라 심사위원 자리가 어색하지만, 지원자들이 기대된다. 같이 작업할 동업자를 찾아보자는 마음으로 나왔다”라고 말했다.

‘슈퍼밴드’는 장르와 관계없이 하나의 음악이 태어나는 과정을 보여줄 예정이며, ‘밴드’라는 성격에 맞게 경쟁보다는 ‘동반자 찾기’가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이 때문에 최종 우승팀 인원수도 제한을 두지 않았다. 제작진은 국내 투어는 물론 월드 투어 등 다양한 지원도 약속했다.

12일 오후 9시 첫 방송.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