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윤리위원장에 정기용… ‘5·18 폄훼’ 징계 재개될 듯
한국당 윤리위원장에 정기용… ‘5·18 폄훼’ 징계 재개될 듯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4.08 20:18
  • 게재일 2019.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신임 당 윤리위원장에 법무법인 로비즈의 대표변호사인 정기용 부위원장을 임명하면서 ‘5·18 폄훼’ 징계가 재개될 전망이다. 한국당 윤리위원장은 김영종 변호사가 맡았지만, 지난 2월말 황 대표 취임 직후 사임해 공석이었다.

이에 따라 지난 2월 전당대회 기간에 발생한 ‘5·18 폄훼’ 논란으로 당 윤리위에 회부됐으나 징계 논의가 미뤄진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도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같은 경우인 이종명 의원은 당 윤리위에서 제명 의결했으나, 의원총회의 의결 절차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특히 김진태 의원의 경우에는 전당대회 당시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일부 당대표 후보자들에게 야유와 욕설을 퍼부어 어떤 처분을 받을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민주당과 다른 야당들이 ‘5·18 폄훼’ 논란과 관련해서 5·18 특별법 제정 등을 거론하면서 반발한 상황이기 때문에 어느 선에서 마무리될지도 주목된다.

만일 한국당이 특별한 이유없이 이들에 대해 가벼운 징계를 내린다면 여당인 민주당은 물론이고 다른 야당으로부터도 상당한 비난을 받을 수 있다. 너무 강한 징계를 내릴 경우에는 보수성향 야당으로부터 논란의 대상이 되면서 한국당이 주도하려는 이른바 보수 대통합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이 같은 상황을 고려해 징계 대상자들이 스스로 책임질 수 있는 시간을 벌어준다면 또 다른 역풍을 맞을 수도 있는 분위기이기 때문에 ‘산 넘어 산’인 윤리위원회로 흘러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한국당 황교안 대표로서는 반드시 해결하고 나가야 할 과제인 셈이다. 황 대표는 이날 “5·18 관련 징계는 절차에 따라 원칙대로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보수대통합을 위한 행보와 총선이라는 중차대한 사안으로 인해 어느 선에 징계 수위가 결정될지 주목된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