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의 슈바이처’ 故 박누가 선교사 휴먼 다큐
‘필리핀의 슈바이처’ 故 박누가 선교사 휴먼 다큐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4.02 20:04
  • 게재일 2019.0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지마 톤즈’ 잇는 또하나의 감동
인디플러스 포항 3일 개봉
‘아픈만큼 사랑한다’포스터. /포항문화재단 제공
‘필리핀의 슈바이처’로 불리는 한국인 의사 고(故) 박누가 선교사의 삶을 담아낸 휴먼 다큐멘터리 ‘아픈 만큼 사랑한다’(감독 임준현)가 3일 개봉한다.

포항문화재단(대표이사 차재근) 독립영화전용관 인디플러스 포항은 3일부터 30일까지 휴먼 다큐멘터리‘아픈 만큼 사랑한다’를 상영한다.

‘아픈 만큼 사랑한다’는 마땅한 의료시설 하나 없는, 안타까운 죽음이 일상이 돼버린 필리핀 오지의 마을에서 30여 년 동안 의료봉사를 이어간 한 이방인 의사의 이야기다. ‘필리핀 오지의 슈바이처’로 불린 그는 의료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버스 한 대를 마련해 50여 개의 오지 마을로 의료 봉사를 다닌다. 이후 1992년, 췌장암 진단을 받고 수술을 받았지만 위암 말기, 간경화, 당뇨 판정으로 결국 2개월의 시한부 선고를 받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필리핀 의료 선교에 대한 그의 의지는 꺾이지 않았다. 당시 시한부 선고를 받고 병상에 있던 박누가 선교사가 “사람들에게 잊혀지는 것이 두렵다”라고 말한 사연을 전해 듣게 된 임준현 감독은 박누가 선교사를 다시 한 번 기리기 위해 지난날 약속했던 영화화 제작을 결심하게 됐다.

또한 2012년 KBS ‘인간극장’ 에서 그의 삶의 궤적이 5부작으로 조명됐고 그 후 2016년 각종 암으로 인해 시한부 선고를 받고도 여전히 자신의 치료보다 다른 사람의 아픔이 먼저인 그의 모습을 담은 후속편이 방영됐다. 방송에서는 채 보여주지 못한 그의 휴머니즘과 희생정신의 감동적 영상과 그의 사후, 숭고한 흔적과 발자취를 되짚고 반추하는 추가 영상을 묶어 극장 판으로 제작됐다.

첫 장편 다큐멘터리‘폴란드로 간 아이들’로 영화계 및 대중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은 추상미 감독의 내레이션이 더해져 더욱 묵직한 울림으로 관객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그 밖에 인디플러스 포항에서는 할머니들이 80·90세 욜로 라이프를 즐기는 모습을 다룬 다큐멘터리 ‘칠곡 가시나들’ , 중고 거래 사기로 노트북 살 돈을 날린 영준이 범인을 잡기 위해 직접 중국으로 떠나는 엉뚱하고 발칙한 복수혈전을 다룬 액션 코미디 ‘오늘도 평화로운’,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제작된 다큐멘터리 영화 ‘1919유관순’, 뜻밖의 사고를 당한 남자친구, 끝내지 못한 첫 번째 시집, 추억과 일상을 헤매고 있는 시인 진아의 한 편의 시 같은 영화‘한강에게’, 애인을 찾아 나고야에 간 한국인 여행객 유미(소녀시대 수영)가 우연히 들른 막다른 골목의 카페 ‘엔드 포인트’에서 카페 점장 니시야마를 만나게 되는 이야기 ‘막다른 골목의 추억’을 상영하고 있다.

상영 영화에 대한 상세 스케줄 확인 및 영화 정보는 포항문화재단 홈페이지(www.phcf.or.kr)를 참조하면 된다. 관람료 일반 3천500원, 할인 3천원.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