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특별법 촉구 목소리 확산
포항지진 특별법 촉구 목소리 확산
  • 황영우기자
  • 등록일 2019.03.31 20:22
  • 게재일 2019.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마감, 20만명 달성 목표
靑 국민청원 참여 6만6천명 넘어
포항시, SNS 홍보 등 참여 독려
“대구·경북 지자체 동참 절실”

포항지진 피해보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해달라는 국민청원 참여 열기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하지만 대구·경북전체에서 지자체는 물론이고, 도민들이 포항지진 청원참여 흐름에 동참해 적극적인 도움을 줘야한다는 여론도 강하다.

‘11·15포항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 제정을 간곡히 요청합니다’라는 청원글은 지난달 22일 게시됐다.

20만명을 목표로 하고 있는 이 청원은 오는 21일 마감된다. 이 청원은 지난달 31일 오후 8시 기준으로 6만5천명을 돌파하는 등 포항시민들의 관심이 날로 커지고 있다. 현재 참여자수를 기준으로 환산하면 청와대 답변기준인 20만명을 채울 수 있을 것으로 점쳐진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청원 초기에 몰린 관심도가 시간이 지날수록 줄어들고 있고, 청와대 청원에 참가하는 방법을 모르는 시민들도 상당수이고, 다른 지진 청원게시글에 참여가 분산된다는 점 등으로 미뤄 실제 20만명을 채우기 어려울 것이란 우려도 나오고 있다.

포항시는 이러한 의견을 반영해 각 공무원들의 SNS를 통한 홍보는 물론, 시내와 대로 곳곳에 청원참여를 독려하는 가로펼침막을 게시했다.

포항시 소속 공무원들은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을 국민청원을 홍보하는 사진으로 대거 교체했고 관광지 등지에서 청원참여 전단지를 나눠주는 등 대대적인 홍보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포항 지역 원로들은 포항시만의 홍보활동은 한계가 있다며 대구·경북 차원에서 함께 동참하는 방안도 필요하다고 역설하고 있다.

한 지역원로는 “정부의 책임이 부각되고 있는 포항지진 사례는 이제 포항시만의 일이 아니다”며 “대구·경북지역인 TK주민들 모두가 한마음 한 뜻으로 도움을 줘서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는 운명공동체 역할을 할 때”라고 말했다.

포항시만의 활동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많아 이같은 원로들의 주장에 설득력이 실린다는 의견도 나온다.

윤영란 남구청장은 “청와대 청원참여와 관련, 상당수 노인분들이 컴퓨터나 모바일 이용을 잘 몰라 참여가 어려운 문제점이 있다”며 “포항시민들뿐만 아니라 지인, 친인척은 물론이고 출향인들과 포항시민들의 어려움에 공감하는 하는 등 전국적인 동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원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대한민국 청와대 홈페이지(www.president.go.kr)에 접속한 후 상단 메뉴 중 왼쪽에서 4번째인 ‘국민소통 광장’의 하위 목록 가운데 ‘국민청원 및 제안’에 들어가면 된다. 이후 맨 왼쪽 돋보기 모양 아이콘을 클릭해 검색창에 ‘포항 배상 특별법’을 치면 지난달 22일 작성된 최초 게시청원글이 확인된다.

해당 청원 하단에 동의 버튼을 누른 후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계정을 통해 로그인 후 청원에 동참할 수 있다.

/황영우기자 hyw@kbmaeil.com


황영우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