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영명학교 김명재 선수, 육상 ‘세계 3위’
안동영명학교 김명재 선수, 육상 ‘세계 3위’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03.27 20:31
  • 게재일 2019.0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부다비 스페셜올림픽
남자 육상 100m서 3위
200m 세계 4위 ‘쾌거’

‘2019 아부다비 스페셜올림픽 세계하계대회’에 국가대표로 출전해 육상 100m 에서 세계 3위를 차지한 김명재(왼쪽) 선수와 조보근 코치가 힘찬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안동교육지원청 제공
안동영명학교(교장 권영춘) 김명재 선수가 국가대표로 ‘2019 아부다비 스페셜올림픽 세계하계대회’에 출전, 동메달 등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지난 14일부터 22일까지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펼쳐진 이 대회에서 김명재 선수는 세계 선수들과 당당히 겨뤄 남자 육상 100m 에서 세계 3위(동메달), 200m 세계 4위(승리자)라는 기염을 토했다.

이번 대회는 총 190개국 7천500명의 발달장애인 선수가 24종목에 참가해 선의의 경쟁과 감동을 플레이를 펼쳤다. 대한민국은 12종목, 160명의 선수가 참가해 금 26·은 19,·동19를 획득했다.

스페셜올림픽은 경쟁보다 화합과 공존의 가치를 추구하기 대회이기 때문에 국가별 순위는 발표하지 않는다.

김명재 선수는 “훈련할 때는 힘도 들고 어려웠는데 경기에서 동메달을 따서 기분좋다”며 “앞으로 더 열심히 훈련해서 좋은 선수가 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권영춘 교장은 “태극마크를 달고 국가대표로서 최선을 다한 김명재 선수와 명재를 육상 선수로 발굴, 지도한 조보근 선생님께도 감사드린다”고 격려와 축하를 전했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