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 두번째 행복기숙사 착공 완공되면 전교생 80% 생활 가능
한동대 두번째 행복기숙사 착공 완공되면 전교생 80% 생활 가능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19.03.25 20:09
  • 게재일 2019.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대학교(총장 장순흥)는 내년 1월까지 286명이 생활할 수 있는 행복기숙사를 짓는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1일 첫 삽을 뜬 기숙사는 지상 5층 규모로 휴게실, 체력단련실, 세탁실, 카페라운지, 코이노니아실 등 학생들을 위한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춘다.

이번 행복기숙사 건립은 총 사업비 85억 중 77억을 한국사학진흥재단의 지원을 받아 건립된다.

한동대는 이보다 앞서 지난 2017년에도 한국사학진흥재단으로부터 125억원을 지원받아 행복기숙사 1동을 지은 바 있다.

전교생이 4천333명인 한동대는 신축 기숙사가 완공되면 총 3천576명이 생활하는 기숙사를 갖춰 전교생의 82.5%가 기숙사 생활을 할 수 있게 된다.

장순흥 총장은 “행복기숙사 제2차가 완공되면 한동대가 정주형 명품 캠퍼스로 발돋움해 학생들의 면학 분위기 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