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담보대출보다 싼 청년층 전·월세 대출
주택담보대출보다 싼 청년층 전·월세 대출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9.03.24 20:07
  • 게재일 2019.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내 2% 대출상품 출시
연소득 7천만원 이하 대상

올해 상반기 안으로 연 2% 중후반대의 청년층 대상 전·월세 보증금 대출 상품이 출시될 전망이다. 연소득 7천만원 이하 청년층이 대상이며 7천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24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이러한 내용의 청년층 대상 전·월세 보증금 대출이 이르면 5월 중 시중은행을 통해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청년층이 주거 부담을 덜고 학업·취업 등에 전념할 수 있도록 출시되는 이 상품은 주택금융공사의 전·월세 보증을 활용해 금리를 2% 중후반 대까지 낮출 예정이다. 이는 주택을 담보로 제공하고 받는 담보대출금리보다 낮은 수준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1월 중 예금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주택담보대출금리는 3.12%를 기록했다. 주택금융공사의 전세보증을 통해 받는 일반 전세대출금리 역시 2월 기준 연 3.09∼3.82%로 청년층 전·월세 대출 금리와 상당한 격차를 보인다. 정부는 전·월세 보증금 대출을 받을 수 있는 계층을 20세 이상 34세 이하 청년층으로 규정하고 있다. 소득 기준은 가구 합산 연 7천만원이며, 미혼이면 개인의 소득이, 기혼자일 경우 부부합산 소득을 기준으로 한다. 대출 가능 금액은 최대 7천만원이다. 전세대출을 받을 수 있는 금액 기준이며, 전세보증금 기준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주택금융공사는 일반 전세보증 상품 취급 때 서울·수도권은 전세보증금 5억원 이하, 기타 지방 지역에는 3억원 이하 기준을 제시하고 있지만 청년층 한정 상품이라는 점을 감안해 전세보증금 기준을 낮추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택보유 기준은 1주택자까지이며 다주택자는 기본적으로 배제 대상이다.

정부는 이번에 월세자금 대출 상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월 최대 5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고 총대출액은 1천200만원을 넘길 수 없다. 금융사에서 쓰고 있는 기존 전·월세 대출 상품을 이번에 출시되는 전·월세 대출로 대체상환하는 용도의 상품도 별도 출시한다. 정부는 이런 방식으로 청년층 3만3천명에 1조1천억원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고세리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