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 경주박물관 ‘문화재 돋보기’ 진행
매월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 경주박물관 ‘문화재 돋보기’ 진행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3.24 18:59
  • 게재일 2019.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신라고분과 황금문화재’ 시작으로
11월 27일까지 야간 개장에 맞춰 운영

국립경주박물관의 지난해 ‘문화재 돋보기’ 신라역사관 프로그램 모습. /국립경주박물관 제공
국립경주박물관(관장 민병찬)은 3월부터 11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문화재 돋보기’를 진행한다.

‘문화재 돋보기’는 ‘문화가 있는 날’ 박물관 야간 개장(오후 9시까지)에 맞춰 운영되는 프로그램으로 전시 담당자의 전문적인 해설과 함께 질의응답을 통해 문화재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27일 ‘신라고분과 황금문화재’를 시작으로 11월 27일‘관세음보살’전시해설에 이르기까지 신라를 주제로 한 8회차의 교육과 특별전‘페르시아’의 전시해설도 이뤄질 예정이다. ‘문화재 돋보기’를 통해 천년고도 경주의 역사와 문화 및 고대왕국 신라에 대한 식견을 넓히고 그 가치를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프로그램 참여를 위해서는 당일 프로그램 시작 전까지 해당 전시관 입구에서 접수하면 된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