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 조성’ 업무협약 체결
‘영주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 조성’ 업무협약 체결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03.21 20:02
  • 게재일 2019.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시·경북도·개발공사 공동
130만㎡… 2023년 착공 목표
경상북도는 21일 영주시청 강당에서 영주시, 경북개발공사와 지난 8월말 국토교통부가 후보지로 선정, 발표한 ‘영주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철우 도지사, 장욱현 영주시장, 안종록 경북개발공사 사장 등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협약서에는 산업단지계획 승인을 위한 사업계획 수립과 재정투자, 원가절감, 재무부담 경감 및 수요확보 등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공동 노력하자는 내용이 담겨 있다.

영주시 문수면 권선리, 적서동 일원에 조성하는 첨단베어링 국가산단은 총 면적 130만㎡ 규모로, 총 사업비는 2천500여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경북도는 2022년 국토교통부의 국가산단 승인을 받아 2023년 사업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영주 첨단베어링국가산업단지 예정지 인근에는 지역 앵커기업인 베어링아트가 입주하고 있고 하이테크베어링시험평가센터가 지난 11월 준공되는 등 기존 베어링 산업기반이 형성돼 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