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도시 오명 벗게 돼 그나마 다행 보상 등 실질적인 대책이 공표돼야”
“지진도시 오명 벗게 돼 그나마 다행 보상 등 실질적인 대책이 공표돼야”
  • 황영우·이시라기자
  • 등록일 2019.03.20 20:05
  • 게재일 2019.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흥해 주민들 정부 발표 반겨
“지진 조사 결과가 나왔으니
시민 모두가 함께 동참하길”
정부합동조사연구단이 20일 오전 포항지진이 인위적 요소와 자연적 요소가 결합한 ‘촉발지진’으로 최종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오후 지진으로 파손돼 출입이 통제된 포항시 북구 흥해읍 대성아파트 앞으로 주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포항지진의 최대 피해자들인 흥해지역 주민들은 정부조사단의 발표를 대체적으로 반기는 표정이다. 그러면서 실질적인 보상을 바랐다.

이들은 사상 최대 피해를 발생시킨 포항지진이 포항지열발전소에서 촉발됐다는 정부조사연구단 발표에 포항시민들은 대체적으로 유발지진이 아니어서 아쉽지만 ‘지진도시’란 오명을 벗게 돼 그나마 다행이라는 분위기다.

김홍제 한미장관맨션 비대위원장은 “이번 결과 발표로 양상이 바뀌게 됐다”며 “주거피해 주민들이 조합을 만들어 재개발·재건축을 하는 것이 아닌 공영개발과 주거개선개발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현재 주민 예상 부담금이 1인당 8천만원에서 1억여원 정도 이지만 세제와 국가차원 지원이 추가되는 공영개발은 부담금 인하 소지가 커진다”라고 덧붙였다.

포항시민들은 지진과 관련해 정부의 현실적 보상을 바란다는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시민 강모(33)씨는 “정부도 소송문제를 염두해 둔 듯 하지만 이번 조사결과를 우선 신뢰해야 한다고 생각된다”며 “주거 관련 보상 정부 보상이 선행돼야 하고 물질적·정신적 피해도 추가로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민 김모(60·여)씨는 “촉발지진으로의 결과는 결국 지진 책임이 정부에도 있다는 증거이기 때문에 정부의 보상이 구체적으로 발표돼야 마땅하다”며 “지열발전소 작업 후 지층에 남아있는 물 회수 등 추가적인 관리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재까지도 흥해체육관에 머물고 있는 장모(76·한미장관)씨는 “1년 반 동안 집에 가지도 못하고 체육관의 차가운 바닥에서 지내며 겪었던 몸고생 마음고생은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다. 이번 발표로 우리의 고통이 조금이나마 줄어들었다”며 “이주민 모두 오랜 대피소 생활로 건강이 좋지 않다. 보상은 나중의 문제고 하루빨리 안전하게 지낼 수 있는 공간을 정부에서 마련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모(49)씨는 “이번 발표에 만족한다. 정부를 상대로 한 한미장관의 소파·반파 판결 행정소송에도 이번 발표가 긍정적인 효과를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며 “행정 소송 결과가 나온 후에 한미장관 주민과 포항시민이 함께 힘을 모아 손해 배상도 진행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모성은 포항지진 범시민대책본부 공동대표는 “촉발지진으로라도 결과가 나와서 다행이다”며 “도시이미지 회복과 손해배상을 받을 수 있는 근거가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모 대표는 “가장 큰 핵심은 책임규명을 통해 관련 관계자들을 처벌하는 것이고 두번째는 국회청문회를 열어 더욱 공론화해야 한다”며 “시민 1천300여명이 지난해부터 지진 관련 소송을 하고 있는데 지진 조사 결과가 나왔으니 포항시민 모두가 함께 동참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황영우·이시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