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포항 지열발전 영구 중단… 사업 적정했는지 조사”
정부 “포항 지열발전 영구 중단… 사업 적정했는지 조사”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3.20 20:38
  • 게재일 2019.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포항지열발전소가 2017년 11월 발생한 포항지진을 촉발했다는 정부조사연구단 발표를 수용하고 사업 추진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 엄정하게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20일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정부는 조사연구단의 연구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며, 피해를 입은 포항시민들께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연구결과에 따라 정부가 앞으로 취해야 할 조치를 최선을 다해 추진해 나가겠다는 점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또 이번 연구결과에 따라 지열발전소 완전 폐쇄와 이 사업에 대한 감사원 감사와 정부 조사, 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 등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어 포항시와 협조해 현재 중지된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은 관련 절차를 거쳐 영구 중단시키고, 해당 부지는 전문가와 협의해 안전성이 확보되는 방식으로 조속히 원상 복구하겠다고 언급했다.

정부는 이와함께 “현재 포항지열발전소와 포항지진과 관련해 감사원의 국민감사가 청구돼 있다”며 “이와 별도로 정부는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의 진행 과정과 부지선정의 적정성 여부 등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조사할 계획이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부는 또 “올해부터 향후 5년간 총 2천257억원을 투입하는 포항 흥해 특별재생사업을 통해 주택 및 기반시설 정비, 공동시설 설치 등을 신속하고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1월 14일 제14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포항 흥해읍을 특별재생지역으로 지정하고 2019년부터 2023년까지 총 2천257억원의 재정을 투입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었다.

정부는 “어떤 조치가 추가로 필요한지에 대해서도 관계부처 및 포항시 등과 긴밀하게 협의하면서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며 “다시 한번 포항지진으로 상처를 받고 어려움을 겪은 포항시민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