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천명당 혼인 ‘5명’… 역대 최저
지난해 1천명당 혼인 ‘5명’… 역대 최저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9.03.20 20:24
  • 게재일 2019.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0년 통계 이후 가장 낮아
주 혼인연령층 30대 인구 감소
실업률 증가 등 원인

지난해 국내 혼인율이 통계작성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통계청이 20일 발표한 ‘2018년 혼인·이혼 통계’에 따르면 인구 1천명당 혼인 건수를 의미하는 조(粗)혼인율은 지난해 전국 행정기관 신고 기준으로 5.0건을 기록했다. 이는 1970년 통계작성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조 혼인율은 1970년에는 9.2건이었고 등락을 반복하다 1980년 10.6건으로 정점을 찍었다. 이후 대체로 감소하는 경향이었고 2001년에 6.7명을 기록하면서 처음으로 7명에 미달했다.

조 혼인율은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7년간 연속 감소하고 있다.

지난해 전체 혼인 건수는 25만7천622건으로 2017년보다 6천833건(2.6%) 감소했고 전년과 비교한 혼인 건수도 2012년부터 7년 연속 감소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혼인하는 주 연령층이 30대 초반이라고 볼 수 있는데, 30대 초반 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면서 “(경제적인 측면에서는)20대에서 30대의 실업률 증가를 원인으로 꼽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 상승, 결혼 후 발생하는 이른바 ‘경력단절’에 대한 부담, ‘반드시 결혼해야 한다’는 인식 감소 등도 영향을 준 것으로 봤다.

2018년 평균 초혼연령은 남성 33.2세, 여성 30.4세로 남녀 모두 전년보다 0.2세 늘었다. 10년 전인 2008년과 비교하면 남성은 1.8세, 여성은 2.1세 높아졌다.

지난해 평균 재혼 연령은 남성 48.9세, 여성 44.6세로 남녀 모두 전년보다 0.2세 높았고 10년 전과 비교하면 남성은 3.9세, 여성은 4.3세 늘었다.

초혼 부부 중 남편이 연상인 부부는 67.0%, 아내가 연상인 부부는 17.2%, 동갑 부부는 15.8%였다. 2017년과 비교해 남편 연상 부부 비율은 0.2%포인트 하락했고 아내 연상 부부 비율은 0.4%포인트 상승했다. 동갑 부부 비율은 0.2%포인트 떨어졌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고세리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