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은... 포항지열발전소가 촉발시킨 것
포항지진은... 포항지열발전소가 촉발시킨 것
  • 이바름 기자
  • 등록일 2019.03.20 11:55
  • 게재일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11월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은 포항지열발전소가 촉발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지질학회는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1년간 수행해온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의 조사내용을 발표하고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에 참여한 해외조사위원회는 20일 “지열발전을 위해 주입한 고압의 물이 알려지지 않은 단층대를 활성화해 포항지진 본진을 촉발했다”고 밝혔다. 해외조사위는 이어 포항지진과 지열발전의 연관성을 분석하기 위해 포항지진 발생지 주변의 지열정(PX1, PX2) 주변에서 이루어진 활동과 그 영향 등을 자체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해외조사위는 “결론은 지열발전 주입에 의해 알려지지 않은 단층대가  활성화됐다”는 것이라며 “PX-2 (고압 물) 주입으로 이전에 알려지지 않았던 단층대가 활성화됐고 이것이 결과적으로 본진을 촉발했다”고 진단했다. 

지열발전은 지하 4㎞ 이상 깊이에 구멍 두 개를 뚫어 한쪽에 고압의 물을 주입,지열로 데운 다음 데워진 물에서 발생하는 수증기를 다른 쪽 구멍으로 빼내 발전기 터빈을 돌려 전기를 생산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포항지진과 지열발전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포항지진 조사연구단’을 구성하고, 작년 3월부터 약 1년간 정밀조사를 진행해 왔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