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교통사고 사망자 30%줄이기’ 올인
대구 ‘교통사고 사망자 30%줄이기’ 올인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9.03.19 20:23
  • 게재일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진문화 정착 ‘범시민 결의대회’
교통안전 봉사 유공자 17명 시상
대구시가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구시는 19일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 범시민실천결의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Vision 330 시즌2)’의 성공을 위해 대구시와 대구지방경찰청, 봉사단체, 시민들이 참석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교통안전을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헌신적으로 봉사한 유공자 17명에 대한 시상도 진행됐다.

앞서 대구시와 대구지방경찰청은 오는 2021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를 80명 이하로 줄이겠다는 ‘Vision 330 시즌2’를 발표했다. 특히, 대구시는 어르신(만 65세 이상), 야간(오후 6시∼오전 6시), 보행자 교통사고 등 3대 취약분야에 대해 집중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교통안전은 시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만큼 시정의 최우선 과제로 삼아 시정 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며, 지난 3년간 지역의 기관·단체, 시민 여러분과 함께 노력하여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였다”면서 “시민 여러분들께서 선진교통문화 정착과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에 적극 동참해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 대구시의회 박갑상 의원은 지난 14일 교통안전 조직을 강화하고 예산을 확충할 수 있는 지원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대구시 교통안전 증진 조례안’을 발의하기도 했다.

조례안은 대구시가 교통안전 조직을 강화하고 교통안전 예산을 확충할 수 있는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한편, 세계적 트렌드에 맞춰 대구의 교통정책을 보행자와 대중교통 중심으로 발 빠르게 전환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대구경북연구원 정웅기 박사는 19일자 ‘대경 CEO 브리핑’ 제571호 ‘대구를 사람 중심 보행친화도시로 만들자’라는 주제의 연구결과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서 정 박사는 “1970년대부터 유럽 및 일본 등 주요 선진국들은 차량으로부터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 정책에 역점을 두고 있다”며 “우리나라 역시 지난 2010년 관련 법률 제정 등을 통해 국가 주도로 안전하고 편리한 보행환경 조성 사업이 추진되는 등 전 세계 도시의 교통정책은 보행자와 대중교통 중심으로 바뀌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