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월성 해자 ‘돌담 연못’으로 정비
경주 월성 해자 ‘돌담 연못’으로 정비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3.19 20:21
  • 게재일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문화재청, 오늘 착공식
입·출수구로 ‘물 흐르는 형태’
잘 보존된 기존의 석렬 기준
90% 크기 축소 정비키로
공사현장 탐방로 조성도
천년 궁성인 경주 월성(사적 제16호)의 해자가 조경적 의미가 강한 연못 형태의 담수 석축해자로 정비된다.

문화재청과 경주시는 신라왕경 정비사업의 하나로 경주 월성 해자를 담수 석축해자 형태로 정비하기로 하고, 20일 오후 2시 월성 북서쪽 성벽 외곽의 4호와 5호 해자 사이에서 착공식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월성 해자는 월성 외곽의 방어용 시설로,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에서는 1984년 시굴조사를 시작으로 2014년까지 월성 외곽의 ‘나’구역의 석축해자와 ‘다’구역 1~5호 해자 총 6기의 해자를 발굴했다.

이 중 ‘나’구역에 있는 석축해자는 담수해자로, 4호와 5호 해자는 건해자로 이미 정비했다.

총 6기의 월성 해자 발굴을 통해 삼국통일을 기점으로 통일 이전의 수혈해자에서 통일 이후 석축해자로 해자 축성방식이 변화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삼국 통일 후 수혈해자(5~7세기)의 본래 기능인 방어의 의미가 쇠퇴하면서 조경적 의미가 강한 연못 형태의 석축해자(8세기 이후)로 변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석축해자는 수혈해자 상층에 석재를 쌓아올려 조성했으며, 독립된 각각의 해자는 입·출수구로 연결돼 있다.

월성의 역사적 경관 회복과 함께 국민이 역사문화유적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해자에 대한 정비 필요성이 계속 제기되면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1~3호 해자의 보완 정밀조사가 이뤄졌다.

2017년에는 해자에서 출토된 연대를 추정할 수 있는 병오년(丙午年) 목간과 당시 국제교류 관계를 엿볼 수 있는 소그드인(人) 모양의 토우가 출토돼 관심을 끌었다.

월성 해자 정비는 발굴조사에서 확인된 유구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가장 잘 남아있는 석렬을 기준으로 정비한다는 기본방향을 세우고, 관계 전문가 검토와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해자 본연의 기능을 반영한 담수 석축해자로 정비하기로 했다.

먼저 1~3호 해자는 유구를 보존하기 위해 일정 높이로 성토하되, 월성과 주변 경관을 고려해 높이를 최소화하기 위해 90% 크기로 축소해 정비한다.

4호와 5호 해자는 현재 정비된 건해자를 그대로 활용하되, 담수를 위한 보완공사를 실시한다. 1호에서 5호까지 각각의 해자는 입·출수구를 통해 자연유수되며, 담수 모의실험을 통해 취수량과 유속 등을 분석한 결과를 반영해 정비한다.

또한 국민들이 공사현장을 볼 수 있도록 탐방로도 조성할 계획이다.

공사현장 주변에는 안내부스를 설치해 해자의 뻘층에서 나온 각종 유물을 영상 등으로 확인할 수 있게 해 관람객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신라왕경 사업의 체계적 복원·정비를 위한 철저한 고증연구와 학술조사를 진행할 것이며, 발굴조사와 문화재 정비 현장을 국민에게 공개하고 현장 교육의 기회로 삼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