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공항이전 속도?… 권영진 “빠르면 4월 중 주민위 구성”
대구공항이전 속도?… 권영진 “빠르면 4월 중 주민위 구성”
  • 이곤영·박순원·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3.18 20:34
  • 게재일 2019.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와 사업비 조율 진전 시사
시의회, 신공항 추진 촉구 결의안

대구공항과 K-2 군공항 이전 문제가 급진전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4월 군공항 이전을 위한 주민위원회 구성이 시작될 전망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18일 경북매일과의 전화통화에서 “마무리되어 가고 있는 상황으로 보면, 4월에 (신공항 이전을 위한)주민위원회를 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동안 대구시와 국방부, 군위군·의성군은 대구공항·K-2 군공항 이전의 추정사업비를 놓고 치킨게임을 벌였다. 대구시는 지난 해 말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위한 사업비를 자체적으로 5조7천700억원 규모로 산출해 국방부와 실무 협의에서 제시했다. 반면, 국방부는 이 같은 금액이 이전 기준에 미달한다며 반대 입장을 보였다.

이에 대해 권 시장은 “지난 1월 29일 국무조정실의 중재가 있었다. 현재 국방부에서 추정사업비 추계를 재산출하고 있다”며 “국방부의 추정사업비 추계가 마무리단계에 있으며, 진전이 있는 것으로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양쪽의 추정사업비를 놓고 우리가 받아들일 수 있는 수준이라면 받아들인다”며 “긍정적인 방향으로 이전 문제를 마무리짓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구시의회 통합신공항건설특별위원회(위원장 홍인표)는 18일 제1차 회의에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 사업의 조속한 추진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안은 통합신공항 건설 특별위원회 위원 7명 전원이 발의했으며, TK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와 지역의 100년 미래가 걸려있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을 정부가 조속하고 책임있게 추진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곤영·박순원·박형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