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120주년 ‘계명문학상’ 공모
창립 120주년 ‘계명문학상’ 공모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3.18 19:53
  • 게재일 2019.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명대, 시상 규모 크게 확대
소설부문 당선작에 1천만원
극문학·장르문학 2개 부문 신설
5월 31일까지 우편·방문 접수

계명대학교(총장 신일희)가 창립 120주년을 기념해 ‘제39회 계명문학상’을 공모한다.

계명대 신문방송국이 주최하는 ‘계명문학상’은 계명대 창립 120주년을 맞아 ‘계명문학상’으로 격상했다.

공모부문도 기존 2개 부문에 극문학 부문과 장르문학 부문을 추가해 4개 부문으로 늘렸다.

특히, 시상규모도 크게 확대해 단편소설 부문 당선작에 대해서는 상장 및 상금 1천만원을, 시 부문, 극문학 부문, 장르문학 부문 3개 부문의 당선작에 대해서는 각각 상장 및 상금 500만원을 시상한다.

공모 대상은 전국 대학교(2년제 대학 포함) 재학생 및 휴학생이다.

작품 수는 시(시조) 부문 1인당 3편(매수 제한 없음) 이상, 단편소설 부문 1인당 1편(200자 원고지 70매 내외) 이상, 극문학 부문 1인당 1편(200자 원고지 100매 내외) 이상, 장르문학 부문 1인당 1편(200자 원고지 200∼500매) 이상으로 하고 있다.

공모접수는 오는 5월 31일까지며, 우편접수 또는 방문제출하면 된다.

관련 공모요강은 계명대 통합 뉴스 포털(www.gokmu.com)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접수문의는 계명대 신문방송국(053-580-5731)으로 하면 된다.

수상작은 접수된 작품에 대한 심사를 거쳐 8월 중에 발표할 예정이다.

‘계명문학상’은 계명대신문사가 주최한 ‘계대학보 문화상’에서 출발했다.

이후 1980년 ‘계명문화상’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1981년 제1회 계명문화상 시상식을 했다.

김윤조(한문교육과 교수) 계명대 신문방송국장은 “40여 년을 이어온 ‘계명문학상’은 영남권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인지도 있는 문학상으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며 “이번에 격상된 ‘계명문학상’은 대학최고의 시상규모를 자랑하며, 앞으로 신예작가 배출의 등용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계명문학상의 전신인 계명문화상을 통해 ‘아홉 살 인생’, ‘논리야 반갑다’ 등으로 잘 알려진 소설가 위기철 씨를 비롯해 동인문학상과 김유정 문학상을 받은 계명대 출신 소설가 김중혁 씨 등 20여명의 등단 작가를 배출하여 우리 문단의 신예작가 등용문으로 자리매김한 바 있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