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號, 세대교체 생존 싸움 시작됐다
벤투號, 세대교체 생존 싸움 시작됐다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3.18 19:39
  • 게재일 2019.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구대표팀, 22일 볼리비아·26일 콜롬비아 A매치 2연전 준비
은퇴 기성용·구자철 대체 자원 관찰… 이강인 등 ‘젊은 피’ 점검도
18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남자 축구 A대표팀 선수들이 소집 훈련을 펼치며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은 22일 울산문수구장에서 볼리비아와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의 A매치 평가전을 치른다. /연합뉴스
‘세대교체의 생존 싸움에서 살아남아라!’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 모여 3월 A매치 2연전(볼리비아·콜롬비아) 준비에 나섰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8일 오후 파주NFC에서 소집돼 22일 볼리비아(오후 8시·울산문수구장)와 26일 콜롬비아(오후 8시·서울월드컵경기장)와 평가전에 대비한 훈련을 시작한다.

지난 11일 27명의 대표팀 명단을 발표한 벤투 감독은 3월 두 차례 평가전을 신호탄으로 9월부터 시작되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 대비한 세대교체 작업을 본격화한다는 복안이다.

대표팀의 허리 역할을 맡아온 기성용(뉴캐슬)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태극마크를 반납하면서 벤투 감독은 중원에서 이들의 역할을 대체할 자원들에 대한 ‘현미경 관찰’을 시작할 예정이다.

벤투 감독은 지난 1월 아시안컵을 통해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때좋은 활약을 펼쳤던 황인범(대전), 김문환(부산), 김민재(전북),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등 1995~1998년생의 젊은 선수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특히 벤투 감독은 3월 평가전에 ‘한국 축구의 미래’로 손꼽히는 ‘18세 20일’의 이강인(발렌시아)을 전격적으로 발탁해 A대표팀에서의 ‘생존 가능성’을 타진하기로 했다.

또 22살의 백승호(지로나)에게도 첫 A대표팀 승선을 선물하며 ‘젊은피’들의 경쟁 무대를 마련했다.

이를 바탕으로 벤투 감독은 1992년생인 ‘캡틴’ 손흥민(토트넘), 황의조(감바 오사카), 이재성(홀슈타인 킬) 등에게 대표팀의 중추 역할을 맡기면서 대표팀의 세대교체를 진행하고 있다.

‘캡틴’ 손흥민은 일찌감치 귀국해 국내에서 컨디션 조절에 나섰고, 이번 시즌 중국 무대로 진출한 수비수 김민재(베이징 궈안)도 지난 주말 K리그1 경기를 지켜보기도 했다.

다만 이강인과 백승호, 이청용(보훔) 등 3명은 소속팀 상황 때문에 소집일보다 하루 늦은 19일에 파주NFC에 입소한다.

파주NFC에서 담금질을 시작하는 대표팀은 21일 볼리비아전이 치러지는 울산으로이동한다.

대표팀은 22일 볼리비아전을 치르고 나서 이튿날 오전 울산에서 회복훈련을 마친 뒤 23일 파주NFC에 다시 모여 콜롬비아전 준비에 나설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