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EX 사랑기금' 3천700만원 지원
한국도로공사, 'EX 사랑기금' 3천700만원 지원
  • 김락현 기자
  • 등록일 2019.03.18 12:11
  • 게재일 2019.0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실내체육관에서 한국도로공사 이강훈 부사장(오른쪽)이 김천지역 희귀 난치병 어린이 지원기금을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혜영 사무처장에게 전달하고 있다./한국도로공사 제공
한국도로공사 이강훈 부사장(오른쪽)이 김천지역 희귀 난치병 어린이 지원기금을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혜영 사무처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제공

한국도로공사는 김천지역 희귀 난치병 어린이들을 위해 하이패스 배구단이 승리할 때마다 적립한 'EX 사랑기금' 3천700만원을 지난 15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플레이오프 GS칼텍스와의 1차전 경기장에서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EX 사랑기금’은 2018∼2019 V리그 경기에서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 배구단이 승리할 때마다 100만원, 서브, 블로킹, 후위공격으로 득점할 때마다 3만원씩을 한국도로공사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마련한 것으로 올해 총 3천700만원이 적립됐다. 이 기금은 김천지역의 희귀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 12명의 치료비로 지원된다.

한국도로공사는 2010년부터 하이패스 배구단 성적과 연계해 임직원이 기탁한 성금을 희귀 난치병 어린이들에게 기부해 왔으며, 2015년부터는 본사가 이전한 김천지역의 어린이를 위해 치료비를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총 1억4천만원 상당을 지원했다.

이강훈 한국도로공사 부사장은 “EX 사랑기금이 고액의 치료비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정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배구단과 연계한 지역 상생 활동을 통해 김천시민과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