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동해안 국가어항 정비사업 424억 투입
경북동해안 국가어항 정비사업 424억 투입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9.03.17 20:30
  • 게재일 2019.0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동해안 지역 국가어항 정비 사업 등에 총 424억원이 투입된다.

포항지방해양수산청(청장 지일구)은 낙후된 어촌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해 지역 내 국가어항 7개항의 정비 및 환경개선사업에 216억원, 어촌뉴딜 300사업으로 선정된 5개항에 208억원이 투입된다.

국가어항 정비사업인 포항시 ‘양포항 방파제 보강공사’(51억원)와 ‘대보항 정비사업’(6억원)이 연차사업으로 추진된다.

울진군에는 ‘죽변항 이용고도화사업’(55억원)과 ‘사동항 정비공사’(10억원)가 진행된다. 영덕군은 ‘축산항 정비사업’(56억원)과 ‘구계항 환경개선사업’(5억원)이 시작된다.

해양수산부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어촌뉴딜 300사업에 선정된 영덕군 석리항 등 5곳에 올해 208억원을 시작으로 오는 2020년까지 594억원(국고지원 70%)이 들어간다. 어촌뉴딜 300사업은 관할 지자체가 사업을 추진한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