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원룸 사망 베트남 여성과 함께 발견된 남성도 끝내 숨져
구미원룸 사망 베트남 여성과 함께 발견된 남성도 끝내 숨져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19.03.14 20:10
  • 게재일 2019.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물사망 가능성에 수사 집중

구미 원룸에서 숨진 베트남 여성과 함께 쓰러져 있던 한국인 남성이 14일 새벽 숨졌다.

14일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3시 40분께 구미 시내 한 원룸에서 베트남 여성 A씨(31)가 코에 거품을 머금은 상태로 침대 위에 숨져 있었고 침대 아래에 B씨(58)가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졌다.

A씨가 술집에 출근하지 않자 다른 술집 종업원이 숙소에 찾아왔다가 두 사람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두 사람은 최근 술집에서 만난 종업원과 손님 관계로 확인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부검을 의뢰하기로 했다.

구미경찰서 관계자는 “약물에 의해 숨졌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미/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